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교조 안에 성을 공유하는 사람이 1만 명"이라고 기도회에서 설교한 전광훈 서울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청교도영성훈련원장)가 명예훼손 혐의로 10일 피소됐다.

전교조 "허위사실로 심각한 명예훼손"

 전광훈 목사가 담임목사를 맡고 있는 서울 사랑제일교회 홈페이지.
 전광훈 목사가 담임목사를 맡고 있는 서울 사랑제일교회 홈페이지.
ⓒ 인터넷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접수한 고소장에서 "전 목사는 '전교조 안에 성을 공유하는 사람이 만 명이 있다. 전교조 결사대 36만 명이 수업시간마다 6·25를 북침이라고 가르치고 있다'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해 심각하게 명예를 훼손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지난 7일자 기사 <"전교조에 성을 공유하는 사람 1만명">에서 "전 목사가 지난 1월 7일 목사와 장로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기도회에서 발언한 음성 녹취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전 목사는 이 기도회에서 "서울시 학생인권조례의 임신자유권이 통과됐다"고 말한 뒤 "전교조 안에 성을 공유하는 사람 1만 명 있다. 과거 빨치산 남로당들이 지리산에서 자기들의 조직을 이탈하지 못하게 하려고 성을 공유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실제 전화 문자메시지로 움직일 수 있는 전교조 결사대가 전국에 36만 명"이라면서 "그들(36만 명)은 매 수업시간 5분 동안에 6.25를 북침이라고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방법에 대해 "일부러 일반 선생님을 전교조에 가입시켜 5년 동안 모든 비밀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서도 전 목사는 "박원순 이 개××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안 한다. 애국가 안 부른다. 서울시장 취임식할 때 이것을 하기 싫어서 지 혼자 (시장실) 안에서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서울시청 대변인실은 "지난 해 서울시장 취임식에서 박 시장은 국기에 대한 경례도 했고, 애국가도 불렀다"고 반박했다.

전 목사 "성에 대해 개방적인 사람이 1만 명이란 뜻"

이날 전 목사는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공간적 팩트를 갖고 얘기한 것을 언론이 일반화시키는 문제가 있었다"고 반박했다. "전국 집회를 준비하기 위한 요원들을 예비 교육하는 과정에서 한 말일 뿐"이라는 얘기다.

'전교조 성 공유' 발언과 관련 전 목사는 "1만 명이 성 관계를 갖는다는 뜻이 아니라 성에 대해 개방적인 사람이 1만 명이란 말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런 내용은 한 단체를 통해 들은 것이며 내가 일부러 전교조에 넣은 사람에 대해서는 목사의 양심상 밝힐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 관련 욕설에 대해서도 그는 "따로 정보를 갖고 얘기한 것이 아니라 시장 선거에서 나경원 후보가 한 말을 옮긴 것일 뿐"이라고 기존 주장에서 한발 빼는 모습을 나타냈다.

덧붙이는 글 | 인터넷<교육희망>(news.eduhope.net)에도 보냈습니다.



태그:#전광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