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 곳에서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87년 서울대생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 25주기인 14일 오후 고인이 물고문을 받아 사망한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 509호 조사실 물고문 현장이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87년 서울대생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 25주기인 14일 오후 고인이 물고문을 받아 사망한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 509호 조사실에 고인의 영정사진이 놓여 진 가운데, 고문을 은폐하고 투신을 막기 위해 손바닥도 드나들기 어려울 정도의 작은 창이 설치되어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87년 서울대생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이 일어난 후 25주기인 14일 오후. 고인이 물고문을 받아 사망한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 509호 조사실 물고문 현장이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다.

고인이 물고문을 받은 욕조는 일반 욕조와 달리 길이가 짧고, 깊이가 깊게 제작되어 있으며, 고문이 자행된 남영동 대공분실 조사실에는 고문을 은폐하고 투신을 막기 위해 손바닥도 드나들기 어려울 정도의 작은 창들이 설치되어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