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누룽지 신기하다며 달려드는 아이들 손에 누룽지 그릇이 바닥이 사라졌다.

고소한 '누룽지 그릇' 보신적 있나요? 겨울방학을보내고 있는 돌봄교실 아이들을 위해 직접 점심을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반찬 만드느라 밥뜸들이는 시간을 좀 오래 두었더니 이렇게 고소한' 누룽지 그릇' 이 탄생했습니다.

 

이런광경을 처음 접한 아이들은 무엇을 담을 수 있을까? 이야기하면서 신기한듯 서로 달려들어 쳐다보고 핸드폰으로 촬영 하느라 야단법석입니다. 서로 한입씩 뜯어 먹다보니 누룽지 그릇은 어느새 바닥이 뻥 뚫려버렸습니다.

 

전자제품이 음식을 조리하는 편리성을 제공하기는 했지만 어릴적 가마솥에 밥을 지으시고 잔불로 누룽지를 눌러 주시던 어머니의 그 고소한 맛은 더 이상 맛볼 수 없게 되었지요. 가마솥 누룽지는 아니였어도 오늘 돌봄교실  아이들이 누룽지만큼 고소한 추억하나 가슴에 간직했기를 바래봅니다.

고소한 누룽지 그릇을 닮은 누룽지

누룽지 꼭 그릇같이 생겼다.

이게뭐야? 그릇모양으로 생긴 누룽지를 보고 신기하다며 뜯어 먹어보고 핸드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아! 고소해 선생님! 너무고소해요

방과후교실표 누룽지 한번드셔보세요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시인터넷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