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당과 시민통합당, 한국노총이 참가한 통합 수임기구 합동 상견례가 13일 오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광호 한국노총 전략기획처장, 최인기 통합수임기관 위원장, 이용선 시민통합당 대표, 박병석 조정식 의원.
 민주당과 시민통합당, 한국노총이 참가한 통합 수임기구 합동 상견례가 13일 오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광호 한국노총 전략기획처장, 최인기 통합수임기관 위원장, 이용선 시민통합당 대표, 박병석 조정식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민주당과 시민통합당, 한국노총이 하나 되기 위한 상견례를 시작으로 합당을 위한 작업에 박차를 가했다. 모두 입을 모아 "하루빨리 통합 합당을 선언하자"는 입장이다.

13일 오후 열린 통합수임기구 합동 상견례에서 최인기 민주당 통합수임기구 위원장은 "서로 존중하고 양보하고 타협해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큰 통합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용선 시민통합당 대표는 "당명·당헌·강령 합의를 이루자마자 통합을 선언할 필요가 있다, 속도 내서 통합을 완성하자"고 강조했다. 정광호 한국노총 전략기획처장 역시 "조직 노동과 수권 가능 정당의 직접적 결합 사례는 굉장히 드물다, 빠른 시일 내에 회의 마무리 짓고 새로운 정당을 출범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처럼 '하루빨리 통합 합당'을 얘기하는 가운데, 시민통합당은 이날 오후 중앙선관위로부터 정당 등록 통보를 받아 시민통합당의 수임기관이 법적 효력을 갖게 되는 등 합당 결의를 위한 제반 조건도 갖춰졌다.

통합수임기구는 일단 늦어도 오는 18일 오전에 전체 합동회의를 열고 통합 합당에 대한 의결을 완료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18일 오전 합동회의 열고 통합 합당 의결 완료하기로

통합 합당을 위해서는 지도부 경선 룰을 '대의원 30%-시민·당원 70%'로 하기로 하는 등 핵심적인 부분의 가닥이 잡힌 만큼 당헌·당규와 당명을 확정하고 통합 결의하는 절차만이 남은 상황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업무추진을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 총괄·당헌·강령 정책반반으로 나눠 향후 논의를 진행키로 했다. 총괄반에서는 정당의 명칭, 정당사무소 소재지, 대표자 간부회의 및 성명과 주소, 당원의 수, 당인 및 대표자 직인, 시도당 소재지와 명칭, 시도당 대표 주소 등의 업무를 논의하기로 했다.

당명과 관련해서 민주당과 시민통합당은 지난 12일부터 오는 14일까지 당명 공모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이를 기반으로 당명을 결정할 예정이다. 시민통합당은 '민주진보당, 시민민주당, 민주통합당, 혁신민주당' 등을 조사 항목으로 내걸었다.

당헌반에서는 통합 지도부 선출 등 당헌의 주요 사항을 결정하고, 강령 정책반은 통합정당의 강령과 기존 정책을 모아 확장하는 작업을 한 후 각각 조문화 작업을 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노동계 참여 상한선과 청년 대표 최고위원 논의 등에 집중하고, 시민통합당은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당원 가입과 의사 결정이 가능한 온·오프라인 정당을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각 분과별 논의는 14일 중으로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민주당과 시민통합당 내부에서 추가 논의를 진행한 후 전체 회의를 다시 갖는 과정이 반복될 예정이다.

이 같은 일정을 확정하는 데 있어서 박지원 전 원내대표 측 인사인 박양수 전 의원과 이현주 지역위원장은 "일정을 미리 정해놓고 하는 것은 부당하다, 18일은 너무 촉박한 것 아니냐"며 이견을 제시했지만 최종 의견 정리를 통해 18일에 합당 논의를 완료하기로 결정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