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운명' 출판기념 북 콘서트를 위해 대전을 방문한 문재인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충청지역에서 밀어줄 큰 인물"이라고 말했다.

문 이사장은 1일 오후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 앞서 지역기자들과 간담회 가졌다. 이 자리에서 '안 지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은 문 이사장은 "안 지사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정치인이고, 나이 차이는 좀 나지만 동지 같은 분"이라며 "노 전 대통령이 '동업자'라고까지 표현할 만큼 참여정부의 탄생에 기여했는데, 정작 참여정부시절에는 아무런 혜택을 보지 못하고 오히려 많은 고난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그 많은 고난과 좌절을 이겨내고 도지사에 당선되어서 저 개인적으로도 기쁘고 노 전 대통령도 저 세상에서 정말 기뻐할 것"이라며 "지금도 초선 도지사로서 아주 대단한 정치력으로 대화와 설득을 통해 도정을 잘 이끌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런 점을 볼 때 차세대 정치지도자의 선두자리를 굳건하게 자리 잡았다고 생각된다"며 "그 분이야 말로 충청지역에서 밀어줄 그런 큰 인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선출마 여부 질문에는 "지금은 때가 아니다, 총선 이후에 선택"

그는 또 대선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기존의 답변을 거듭했다. 그는 "저는 아직 저 개인적인 선택에 대해서는 판단할 시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지금은 야권통합을 잘 성사시키고 총선에서 좋은 성과를 내는 게 중요하다"면서 "그 이후에 개인적 선택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야권에는 손학규 대표나 안철수 교수 등을 포함해서 또 앞으로 나타날 새로운 잠재 후보 등 좋은 분들이 많이 있다"면서 "기존의 야권정당들과 시민사회까지 대거 참가하는 대통합정당이 만들어지고 그 틀 속에서 서로 경쟁을 통해 후보를 선출한다면, 한나라당과 1대1구도를 만들어 한나라당 대세론을 무너뜨리고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 후보들 중 한 분의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문 이사장은 "제가 나서서 정치를 조금 바꾸는데 기여하고, 총선과 대선에서의 승리에 기여하는 것, 그것이 바로 저에게 거는 기대하고 생각한다"며 "그러한 기대가 소중하다고 생각하고, 그러한 기대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노력할 것이다. 그러나 어떤 역할을 맡아야하는지는 지금이 아니라 총선 후에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문 이사장은 또 '자신의 장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저에게 보여주는 기대와 지지는 크게 두 가지로, 노 전 대통령이 가졌던 가치와 정신을 이어갈 적임자라는 것과 지금까지 정치 바깥에 있었기 때문에 정치의 새로운 변화를 기대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단점이라면, 정당정치에 대한 경험이 많이 없어서 국민들의 기대를 제대로 해 낼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야권단일정당이 현실적으로 가능 하느냐'는 질문에 "현재 야권정당들이 이념적 스펙트럼이나 정책적 스펙트럼이 다른데, 이들을 화학적 결합으로 만드는 것은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정당들이 각자 정체성을 살려나가면서 일종의 정파등록제 등을 통해서 연합정당을 이루는 것은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1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문재인의 '운명' 출판기념 북콘서트 장면. 이날 게스트로 조국 교수와 안도현 시인, 문성근 국민의 명령 대표,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비서관이 출연했고, 안희정 충남도지사도 출연해 오프닝을 장식했다.
 1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문재인의 '운명' 출판기념 북콘서트 장면. 이날 게스트로 조국 교수와 안도현 시인, 문성근 국민의 명령 대표,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비서관이 출연했고, 안희정 충남도지사도 출연해 오프닝을 장식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문 이사장은 끝으로 '세종시 수정 논란'과 관련 "참여정부와 노 전 대통령은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가장 중요한 국정과제로 삼았고, 그 균형발전의 상징이 되는 것이 '세종시'"다"라면서 "그런데 이명박 정부 들어서서 이런 것들이 전면적으로 뒷걸음질 쳤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분에 대해서 너무 안타깝게 생각하고, 차기정부가 해야 될 가장 중요한 과제가 바로 헝클어진 균형발전의 과제들을 다시 되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북 콘서트'에서는 탁현민 성공회대 교수의 사회로 안희정 충남지사와 안도현 시인, 문성근 국민의 명령 대표, 조국 교수, 양정철 전 참여정부 홍보비서관 등이 출연해 문 이사장과 야권통합의 방향과 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