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 합동연설회 민주당의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들이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천정배 최고위원, 박영선 전 정책위의장, 손학규 대표, 추미애 의원, 신계륜 전 의원.
▲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 합동연설회 민주당의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들이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천정배 최고위원, 박영선 전 정책위의장, 손학규 대표, 추미애 의원, 신계륜 전 의원.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38일 앞으로 다가온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4인4색 후보로 닻을 올린 민주당이 가장 먼저 선거전에 불을 당기는 모습입니다. 민주당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청에서 첫 합동연설회를 열고 본격적인 당내 경선에 나섰는데요. 일단 무슨 얘기가 나왔는지 살짝 들어볼까요?

기호 1번 천정배 후보는 박원순 변호사를 겨냥했습니다. 천 후보는 "박 변호사가 민주당에 들어오지 않겠다는 말에 자존심이 많이 상했다"며 "민주당 옷을 입는 게 무슨 천형이냐, 시민사회만 폼 나는 것이냐"고 쏴붙였습니다.

이어 "시민후보가 나와서 과연 (한나라당을) 이길 수 있느냐"고 묻고 "제가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조금도 거리낄 게 없는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라고 확신했습니다.

기호 2번 박영선 후보는 '젊은 서울, 엄마 서울'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물가 상승, 전세난 등 서울시민의 삶은 결코 녹록하지 않다"며 "시민을 위로해줄 시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그는 "복지는 곧 엄마의 마음이자 사랑, 행복, 미래를 위한 투자"라며 "노후 걱정 없는 서울, 전세가에 울상 짓지 않는 서울, 사교육비에 한숨 없는 서울을 위해 뛰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습니다.

일제히 박원순 견제에 나선 민주당 후보 4명

기호 3번 신계륜 후보는 서울 부시장 경력을 강조했습니다. 신 후보는 "강남과 강북은 도로와 상수도, 전봇대와 지하철 역사까지 모두 다르다"며 "이 차별과 격차를 해소하려면 서울시정에 밝은 내가 시장이 돼서 똑같은 서울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강남북 격차 없는 똑같은 서울을 만들어야 서울시민이 하나로 뭉치는 희망의 터전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았습니다.

기호 4번 추미애 후보는 "박원순 변호사가 희망제작소 일에 열정적인데 그 분이 안 계시면 희망제작 '소는 누가 키우느냐'"고 강조했습니다.

추 후보는 "60년 역사를 갖고 있는 정통 있는 정당, 야권에서 유일하게 수권 능력이 있는 민주당이 서울시장 후보를 내지 못해 밖에서 후보를 꿔오는 것은 민주당의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며 "서울시정을 꼼꼼히 아는 3선 의원인 제가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돼서 승리의 기쁨을 바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중의 차이가 있기는 하나, 대부분 박원순 변호사에게 견제구를 날리는 형국입니다. 기실, 민주당 후보들로서는 당연히 할 수 있는 주장들입니다. 더군다나 한나라당으로부터 '후보도 못 내는 불임정당'이라는 힐난마저 듣는 마당이니 말입니다.

여론조사도 박원순 압박... 맹추격 나선 나경원

 18일 오전 박원순 변호사가 남산에서 만난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18일 오전 박원순 변호사가 남산에서 만난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 선대식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뿐 아니라 여론조사도 박원순 변호사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매일경제>가 한길리서치와 공동으로 실시해 18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지지도 조사에서 박원순 변호사는 33.7%를 얻었고, 나경원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31.8%를 얻었습니다. 2.9%p차로 오차 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겨레>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17일 여론조사에서도 비슷한 양상입니다. 지지율 조사에서 박원순 변호사는 28.4%, 나경원 최고위원은 25.9%입니다. 이 역시도 2.5%p차로 오차범위 내 접전입니다.

추석 이전 '안풍'을 등에 업었을 때는 큰 격차로 박 변호사가 전체 후보들을 따돌렸지만, 추석 이후부터는 점점 나경원 후보가 맹추격하는 양상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나경원 최고위원도 보폭을 넓히며 출마 쪽으로 입장을 바꾸는 분위기입니다. 18일에는 종교계 인사들을 두루 만나 자신의 거취와 관련된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이날 나 최고위원은 불교, 천주교, 기독교 3대 종단 대표들을 모두 만날 예정이었으나, 기독교계와의 미팅은 취소됐고 나머지 일정은 모두 소화했습니다.

그는 이날 조계종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나라와 당의 미래를 위해 해야 할 역할이 있다면 헌신하고 희생할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자승 총무원장과의 회동에서는 "정치인이 신뢰를 얻지 못하고 책임을 지지 못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고 전했습니다. 구체적인 출마 시기는 "좀 더 의견을 구해보겠다"는 말로 살짝 피해갔습니다. 그러나 그의 출마는 기정사실로 보입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전선, 반한나라당?

침묵으로 자신의 출마문제를 드러내지 않던 나 최고위원이 추석 이후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까닭은 무엇일까요? 여론조사 결과와 무관치 않다고 여겨집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통해 보여준 '25.7%의 마력'을 믿는다면, 못할 것이 없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여론은 그다지 한나라당에게 나쁘지 않다고 믿는 것이지요.

그에 비해 야권은 어수선합니다. 민주당 후보들은 박원순 변호사를 깎아내립니다. 기호 2번을 달지 않고는, 민주당에 입당하지 않으면, 당선가능성을 보장할 수 없다고 칼끝을 겨눕니다.

그러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민주당의 이 같은 주장이 별로 설득력이 없습니다. <한겨레>-KSOI 조사결과, 박 변호사가 야권단일후보가 아니라 민주당 후보로 나경원 최고위원과 대결해도 결과는 비슷하거든요.

 나경원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안철수 돌풍'과 관련해 최고위원들의 자성의 목소리가 이어지자 눈을 감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나경원 한나라당 최고위원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박원순 변호사와 나경원 최고위원은 각각 47.7%와 46.7%를 얻었습니다. 윤희웅 KSOI 조사분석실장은 <한겨레>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합니다.

"박 변호사의 민주당 입당 효과가 오차범위 이상의 유의미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봤는데 실질적으로는 큰 차이가 없었다. 이는 이미 한나라당-비한나라당 구도가 정착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결국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전선은 '반한나라당'이라는 것 아닐까요? 이미 안철수 교수가 '응징'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처럼, 국민들도 그에 대한 정서적 공감이 있다는 것으로 들립니다.

야권분열은 한나라당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고, 25.7%가 보여준 것처럼 보수층 결집표와 낮은 투표율이 유지된다면 나경원 최고위원도 '한번 해볼 만한 싸움'으로 인식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왜냐하면, 정치는 생물이고, 우리 앞에 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아무도 모르니까요.

대안이 필요하다

이런 상황에서 전체 야권은 이번 선거를 어떻게 치를 생각인지, 그 전략적 사고를 갖고 움직이는 것인지 자못 궁금해지는 상황입니다. 상처 내고 깎아내려 마이너스 효과를 내야 하는지, 대안을 내고 성찰하면서 어떻게 힘을 모을까 궁리해야 하는지 말입니다.

아, 이석연 변호사는 어떻게 됐냐고요? 범여권단일후보 문제요? 그분 <한겨레>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 나왔던데, 나경원 최고위원이 그분과 경선하려 들까요? 정치권 일각에선 홍준표 대표가 내놓은 게 고작 그거였어? 비난도 들리더군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