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시점으로 삼는 것은 매국노 친일파의 죄상을 대한민국에서 제외시키는 것으로 제2의 경술국치다."

항일·민주·통일 관련 72개 단체는 뉴라이트 단체 등에서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일로 주장하며 건국절 행사를 준비하는 것에 대해 "존엄을 덮고 추해지려 하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강석현 한국독립유공자협회 위원장은 "1919년 4월 13일 건국된 대한민국은 1910년 8월 29일 일본에 강탈된 대한제국의 국권을 국민들이 되찾아 세운 나라"라며 "북한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자 1919년 4월 13일 건국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부정했는데, 남한에서조차 이런 주장을 찬양하는 주장을 펴는 이들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특히 조선총독부 경찰이나 일본군 헌병 등으로 부역했던 자들은 자신들의 공로로 이승만 대통령을 추대하여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을 건국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병호 한국독립유공자협회 회장은 "독립운동을 탄압한 친일파들도 공산당을 물리친 공로로 독립운동가들을 죽이고도 건국애국자로 변신하여 훈장을 받고 친일을 정당화 할 수 있다"며 일부에서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일로 주장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 회장은 "이명박 정부에서도 2008년 건국절 논란 때 유인촌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광복회에 공개 사과하여 건국일에 대한 논쟁은 이미 종료됐다"며 "과거 죄상을 덮고 개인의 사리사욕과 영달을 위해 역사를 왜곡하는 역사의 죄인이 되지 말라"고 말했다.

독립유공자유족으로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종걸 민주당 의원은 "최근 일본우익세력들의 독도영유권 망발은 상당한 위험 수준까지 도달했다, 이러한 일본제국주의 부활의 몸짓은 결국 자신들의 과거 잘못을 미화하는 역사왜곡으로 함께 나타날 것"이라며 "이명박 정권 출범 이후 여기저기에서 경거망동하는 친일우익세력의 역사왜곡 작태를 좌시할 수 없는 이유"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1948년 8월 15일은 정부 수립일이지 건국일이 아니다"라며 "역사 왜곡이 대한민국 정신 폄하를 목적으로 이뤄진다면 엄청난 저항에 시달릴 것이다, 이 정부는 역사왜곡의 끄트머리에 서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