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오이밭에 지지대를 만들어 줬다.
 오이밭에 지지대를 만들어 줬다.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6월 초 풀이 쏙쏙 올라오기 시작한 윗밭에서 대충 김매기를 하고, 검은 비닐을 씌워 오이와 토마토 모종을 심을 자리를 만들었었다.

고추 모종을 끝낸 아랫밭 하우스에서 오이 모종을 만들어 놓았었는데, 소낙비가 지나간 뒤 그것을 외발수레에 싣고와 엄마랑 심었었다.

매서운 겨울을 이겨내고 밭에서 알아서 자라난 어린 방울토마토 모종과 달리 오이 모종은 연약해 더욱 조심해야 했다.
오이 덩굴손이 타고 올라올 수 있도록 줄을 뛰웠다.
 오이 덩굴손이 타고 올라올 수 있도록 줄을 뛰웠다.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김을 매고 비닐을 씌우고 심은 오이가 잘 자라줬다.
 김을 매고 비닐을 씌우고 심은 오이가 잘 자라줬다.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그렇게 심은 오이가 다행히 뿌리를 내리고 잎 줄기가 잘 자라줬는데, 뜨거운 퇴약볕 아래서도 오이 덩굴손이 아침부터 짝찾아 울어대는 뻐꾸기처럼 공중을 헤매고 있었다.

그래서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님 찾아 헤매는 오이를 위해, 쇠파이프로 지지대를 박고 그 사이를 비닐 노끈을 이용해 그물처럼 엮었다. 오이 줄기는 덩굴손이 다른 물체를 감고 붙어 길게 자라나기 때문이다. 남들처럼 복잡하고 요란하게 줄을 엮어주지는 못했지만, 오이 열매 하나를 얻기 위해 농부의 손은 쉴 새가 없었다.

오이 덩굴손이 공중을 헤매고 있다.
 오이 덩굴손이 공중을 헤매고 있다.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덩굴손이 노끈을 붙잡고 오를 수 있게 했다.
 덩굴손이 노끈을 붙잡고 오를 수 있게 했다.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여하간 오이에는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이 들어 있는데, 특별한 영양가는 없지만 비타민 A-C-B1-B2 등이 풍부해 우수한 비타민 공급체다. 아참 오이는 95% 이상이 수분이라 물을 잘 대줘야 한다. 그래야 오이에서 쓴 맛이 나지 않는다.

오이 열매 하나를 얻기 위해서도 농부의 손은 쉴새가 없다.
 오이 열매 하나를 얻기 위해서도 농부의 손은 쉴새가 없다.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엄마의 손길 덕분에 오이가 잘 자라나고 있다.
 엄마의 손길 덕분에 오이가 잘 자라나고 있다.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다음뷰에도 발행합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