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이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보건의료노조가 나섰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하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나순자)이 5월 23일부터 6월 14일까지 전국에서 '무상의료 실현, 병원인력 확충, 국민이 건강한 사회 보건의료노조 러브플러스 캠페인 전국투어(이하 '러브플러스 캠페인')'를 펼칠 예정인 가운데 그 출발을 경남 창원에서 시작했다.

 

보건의료노조는 5월 23일 오후 1시, 민주노총 경남본부 강당에서 러브플러스 캠페인 발대식을 진행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무상의료 실현과 병원인력 확충은 보건의료노조의 핵심 요구이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런 요구를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사회의제화시키기 위해 올해 산별교섭을 추진하고 대정부투쟁을 전개하고 있다"며 "우리의 요구가 국민들에게 공감을 얻어야 하는 의제인 만큼 오늘 시작하는 러브플러스 캠페인으로 국민들에게 감동주는 행진을 시작하자. 그래서 국민들과 공감하고 총선과 대선을 통해 정권을 교체해 우리의 의제가 현실화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김철욱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우리나라는 복지 수준이 형편없다. 무상의료는 계속해서 우리가 만들어나가야 한다. 또한 병원인력 확충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곧 의료서비스 질을 높이겠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우리 삶에 있어서 소중한 것을 보건의료노조가 직접 나서서 국민들에게 알리는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안외택 보건의료노조 울산경남지역본부장은 "주위에서 노동조합이 뭐하는 조직이냐고 많이 묻는다. 나는 전 국민이 공감하는 무상의료를 실현하고 의료서비스 질을 높이는 것이 노동조합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러브플러스 캠페인을 통해 흘린 땀방울이 그 길에 디딤돌 같은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 국민들에게 공감을 줄 수 있는 러브플러스 캠페인을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보건의료노조 러브플러스 캠페인 전국투어단은 발대식 이후, 창원 정우상가로 이동해 비가 오는데도 불구하고 대시민선전전과 의료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이어 오후 4시부터는 경남도의회에서 '경상남도보건의료 현황과 발전방안 토론회'를 진행했다.

 

토론회에는 허기도 경상남도의회 의장, 강병기 경상남도 정무부지사, 손석형 경상남도의원, 김천욱 민주노총 경남도본부장, 이병하 민주노동당 경남도당 위원장이 참석해 축사를 진행해 토론회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축사 마지막에는 권영길 민주노동당 국회의원도 함께 해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다.

 

토론회에서는 정백근 경상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이주호 보건의료노조 전략기획단장이 발제자로 참석해, '경상남도의 보건의료 현황과 발전방안'과 '경상남도 지역을 한국 보편적 의료복지의 성공모델로'의 내용과 관련해 발제했다.

 

또한 강성훈 경상남도의원, 박은옥 경상남도지역자활센터협의회 팀장, 안외택 보건의료노조 울산경남지역본부장, 안기종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상임대표, 이철호 창원터의원 팀장, 조현둘 경상남도 보건행정과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토론회를 마친 보건의료노조 러브플러스 캠페인 전국투어단은 창원 정우상가에서 진행하기로 한 '러브플러스 생생콘서트'를 우천 관계로 오후 7시 45분부터 민주노총 경남도본부 강당에서 진행했다.

 

'러브플러스 생생콘서트'는 마술, 음악밴드, 난타퍼포먼스 등으로 구성됐다. '러브플러스 생생콘서트'를 지켜보던 많은 사람들은 "러브플러스 캠페인의 내용을 다양한 공연으로 펼쳐 너무 흥겹다. 우천으로 인해 실내에서 진행된 게 너무 아쉽다"며 '러브플러스 생생콘서트' 내내 굉장히 즐거워하면서도 안타까워했다.

 

울산경남지역에서는 1박 2일 동안 러브플러스 캠페인을 펼치는 보건의료노조는 1일차 일정을 이렇게 마무리하고, 2일차 일정으로 근로복지공단 창원병원 앞 사거리 대시민선전전, 경상대병원·진주의료원 현장순회 및 중식선전전, 진주 자유시장 앞 대시민선전전 등을 진행했다.

 

보건의료노조 러브플러스 캠페인 전국투어단은 "보건의료노동자가 앞장서고 국민이 함께하면 무상의료는 실현됩니다"라며 적극적으로 시민들을 만나갔다. 한편 근로복지공단 창원병원 앞 사거리에서 진행한 대시민선전전에는 권영길 민주노동당 국회의원도 함께했다.

 

한편, '러브플러스'란 '병원인력이 늘어날수록 환자사랑도 커집니다'라는 의미로 보건의료노조 올해 핵심의제인 병원인력부족 문제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제작된 캐치프레이즈다.

 

보건의료노조는 러브플러스 캠페인 전국투어를 시작으로 무상의료 실현과 병원인력 확충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로 지지를 얻고 이를 바탕으로 범국민적 운동으로 확산해 나가면서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핵심 의제와 공약으로 만들어 갈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보건의료노조 홈페이지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