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근 잇따른 카이스트 재학생 자살 사고와 관련한 '총장과의 대화'가 8일 오후 9시 현재 카이스트 창의관 터만홀에서 진행중이다.

 

카이스트 학부 총학생회가 주최하고 카이스트 신문사가 진행하는 이번 간담회는 당초 오후 7시부터 시작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서남표 총장 대신 이승석 학생처장이 나와 "언론에는 노출하지 않고 비공개로 진행했으면 한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승강이가 시작됐다.

 

이승석 학생처장은 "두어 시간 전에 총학생회와 논의를 했고, 비공개로 진행하자는 입장에 총학생회도 처음에는 동의하는 입장이었다"라고 말했으나 총학 측에서는 "이 문제에 대해 학생처와 논의한 일이 없으며,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계단까지 빼곡하게 강의실을 채운 학생들 사이에서도 "카이스트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학교인만큼 국민들이 알 권리가 있다"라거나 "지금 학생들과 7시에 만나기로 한 시간 약속도 지키지 않는데 비공개로 이루어지는 간담회에서 협의한 내용의 이행을 믿을 수 있겠느냐", "매스컴 공개는 비본질적인 문제이고 당장 총장님이 오셔야 한다", "우리 카이스트 가족끼리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게 좋겠다" 등 다양한 찬반의견이 터져나왔다.

 

한 시간 가량 지지부진한 승강이가 이어진 끝에 서남표 총장이 등장했으나 서 총장은 "밖에서 오신 분들이 나가기 전까지는 발언을 하지 않겠다"고 못박았다. 이어 학생들 사이에서도 "기자분들은 나가달라"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신문, 방송을 망라한 수십 명의 기자들이 터만홀 밖으로 퇴실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본부측의 요구로 다음 TV팟과 트위터로 이루어지던 실시간 생중계도 중단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