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군정보사령부가 서울 서초동을 떠나 오는 2013년 말까지 경기 안양시로 이전한다.

안양시 관계자는 23일 "정보사령부 안양 이전을 위한 주민들과의 논의가 순조롭게 완료돼 오는 2013년 말까지 안양시 박달2동으로 이전키로 하고 24일 착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정보사는 군 특수성을 감안 일반에 공개하는 행사는 갖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정보사는 착공식 행사와 관련 안양시장과 안양시의장, 시의회 상임위원장 등 10여명과 지역주민들의 경우 이전과 관련 협의를 가졌던 주민대표 20여 명만 초청했다.

정보사령부가 들어서는 곳은 안양시 만안구 박달2동 산 21번지 일원으로 국방부는 사업비 2천800억 원을 들여 연면적 107,704㎡(32.580평)에 대지면적 266,262㎡(80,544평) 규모로 체육관, 복지회관 등 수십 개 동의 군 부대시설을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국군정보사령부의 안양 이전 추진은 국방부가 지난 2002년에 서울 서초동에 있는 정보사령부를 안양과 성남으로 분산 이전할 계획임을 발표했다가 지난 2008년 12월 2일 안양으로 전면 이전 계획으로 수정해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이와 관련 지난 2009년 9월경 안양시와 국방부간에 지역 현안 사업 해결에 대한 협의를 시작으로 2010년 6월 23일에는 국방부가 안양시에 정보사 건축 허가를 신청했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은 "주민 의견이 완전히 배제됐다"며 이전 반대운동을 펼치기도 했다.

이같은 반발은 지난해 8월 주민대표, 국방부, 정보사령부, 공공기관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 시·도의원, 안양시 등으로 '민·관·군 협의체'가 구성돼 주민 피해 최소화, 갈등발생 요인 해결, 건전한 지역발전 협의에 나서 12월 24일 협약을 체결함으로 타결지었다.

기자가 입수한 협약서에 따르면 정보사와 안양시, 지역주민들은 정보사 이전에 따른 지역발전 방안으로 정보사 진입도로를 확충하고, 자연형 생태하천을 조성하며, 부대 내 복지회관과 체육시설을 주민들이 요구할 경우 민·군이 공동이용토록 개방하기로 했다.

또 안양시와 주민들은 박발동 관내 중학교 신설을 위해 주무관청과 협의하고 타결될 경우 정보사가 학교 부지를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정보사는 안양시의 생활폐기물 처리시설 현대화 사업을 위해 적극 협조하기로 하는 등 주민과 시의 요구를 받아들였다.

한편 현 서초동 정보사령부는 서울시에 매각될 계획으로, 서울시는 이곳에 공원과 복합문화시설을 조성할 방침으로 알려져 왔으나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의 알권리 알릴권리 운동을 펼치는 안양지역시민연대에서 활동하며 군포.안양.의왕.과천의 크고 작은 이야기들을 발로 찾아다니며 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