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의 그래미 시상식을 표방하며, 오로지 '음악'만을 고려해 시상하는 제8회 한국대중음악상이 지난 23일 서울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열렸다. 대체로 예상한 음반과 노래들이 수상의 영광을 누렸지만, 모든 장르가 통합하여 경쟁하는 '종합 분야'에서는 이변이라 할 만한 수상도 이어졌다.

[올해의 음반] 가리온의 <가리온 2>

 주요부분인 '올해의 음반'과 최우수 랩&힙합 음반과 노래 부분, 3관왕을 차지한 '가리온'
 주요부분인 '올해의 음반'과 최우수 랩&힙합 음반과 노래 부분, 3관왕을 차지한 '가리온'
ⓒ 타일뮤직

관련사진보기


가장 먼저 주목해야 할 점은 바로 '가리온'의 '올해의 음반상' 수상이다. 한국대중음악상이 8회까지 이어오며 이 부문에 '힙합' 음반이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작년 7회에서 이 부문을 수상한 '서울전자 음악단'이나, 재작년인 6회 때 '언니네 이발관'이 수상한 전례를 생각하면, 최다 후보에 오른 '브로콜리 너마저'나 '9와 숫자들'이 수상하지 않을까 했던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간 것이다. 

그동안 주로 대중적인 팝이나 모던 록 성향의 음반이 차지하던 한국대중음악상의 최고 하이라이트인 올해의 음반상을 '왕의 귀환'이라 일컬어지며 오랜 고생 끝에 발표된 가리온의 2집 <가리온 2>가 차지하게 되면서, 대중음악상이나 힙합 쪽에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올해의 노래] 뜨거운 감자의 '고백'

 '고백'이라는 노래로 '올해의 노래' 부문을 수상한 '뜨거운 감자'
 '고백'이라는 노래로 '올해의 노래' 부문을 수상한 '뜨거운 감자'
ⓒ 다음뮤직

관련사진보기


'올해의 노래' 부문은, 역시나 '대중성'을 무시하지 않는 선택이 이어졌다. 재작년 '소녀시대'의 '지(Gee)'가 차지했던 이 부문 수상자는, 김C와 고범준으로 구성된 '뜨거운 감자'가 작년에 I.S.T(Imaginary Sound Track)라는 독특한 내용으로 만든 음반 <시소>에 실린 '고백'이 차지했다.

작년 한해 각종 음원차트와 방송차트에서 엄청난 인기를 끈 이 곡의 수상은, 음반자체의 완성도에는 이견이 있었을지 모르지만 '고백'이라는 노래가 지닌 그 파괴력만큼은 모두가 인정했다는 방증이었다.

[올해의 음악인] 갤럭시 익스프레스

 '올해의 음악인'부분에 '갤럭시 익스프레스'
 '올해의 음악인'부분에 '갤럭시 익스프레스'
ⓒ 러브락 컴퍼니

관련사진보기


'올해의 음악인' 분야에서는 역시나 구력과 내공을 겸비한 슈퍼세션 멤버(엄인호, 최이철, 주찬권)들의 수상을 점치는 사람이 많았지만, 이들이 시상식 초반에 일찌감치 '특별상'을 수상하면서 이 부문 예측은 뿌옇게 변하고 말았다.   

결국 선정위원회의 선택은, 작년에 두 번째 음반인 <와일드 데이즈(Wild Days)>를 발표한 '갤럭시 익스프레스'였다. 이른바 '탈진 로큰롤'이라 불리며 강력한 사운드를 추구하는 이들 밴드의 2집 <와일드 데이즈>는, '루비살롱'을 벗어나 자신들만의 독립 레이블(소규모 독립 음반회사)을 구축하고, 단 30일 만에 음반을 만든다는 프로젝트를 통해서 완성됐다.

거기다 MP3플레이어 두 대로 녹음했다는 이들의 실험성과 도전은, 말 그대로 그 누구나 음악을 만들 수 있고 아울러 원초적인 사운드 안에 다양한 음악 시도를 이룩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의 신인] 게이트 플라워즈

 상당히 치열했던 '올해의 신인'을 수상한 '게이트 플라워즈'
 상당히 치열했던 '올해의 신인'을 수상한 '게이트 플라워즈'
ⓒ 루비살롱

관련사진보기


가장 결과를 예측할 수 없었던 것이 사실 '올해의 신인' 부문이었다. 요즘 가장 '핫'한 인디밴드인 '10센치', 묵직하고도 거친 그런지와 하드록의 '게이트 플라워즈', 여자 알앤비의 신성 '보니', 부드럽고 진솔한 감성의 '옥상달빛', 일렉트로 개러지 '칵스', 뉴웨이브의 부활 'TV 옐로우'에 이르기까지, 그 누가 받더라도 이견을 달 수 없을 만큼 쟁쟁한 후보군들이 포진해 있었던 것.

이 가운데 수상의 영광은 결국 게이트 플라워즈에 돌아갔다. 수상 소감에서 약간은 의외라는 표정을 지어보이던 이들은, 이로써 작년 한 해 가장 주목할 만한 신인으로 선정되었다. 이에 비춰볼 때, 올해 선정위원회는 결합이나 음악 추세를 따라가기보다는 우직하게 자기 장르를 지켜가는 음악인들에게 좀 더 힘을 실어줬다고 평가할 수 있다.

'개념' 아이돌 미쓰에이, 2NE1은 불참

장르분야에서는 대체로 예상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시상을 했다. 우선 '모던 록' 분야에서는 '9와 숫자들'과 '브로콜리 너마저'가 예상대로 각각 음반 부문과 노래부문을 수상했다. 9와 숫자들의 음반 <9와 숫자들>은 최우수 음반에, '브로콜리 너마저'의 음반 <졸업>에 실린 '졸업'이라는 곡은 최우수 노래로 뽑혔다. 이번 시상식 최다 후보로 떠오른 '브로콜리 너마저'는 결국 한 부분 수상에 그쳤다.

'록' 부문에서는 한국 헤비메탈의 자존심 '크래쉬'의 <더 파라곤 오브 애니멀스(The Paragon of Animals)>가 강력한 경쟁상대들을 물리치고 최우수 록 음반에, 노래 부문에선 '올해의 신인'에 빛나는 게이트 플라워즈의 EP <게이트 플라워즈(Gate Flowers)>에 실린 '예비역'이라는 곡이 차지했다.

'랩&힙합' 분야에서는 예상대로 가리온의 2집이 음반과 노래 모두 수상했다. 더 콰이엇이나 펜토와 같은 다양한 소리를 끌어낸 힙합 음반도 후보에 올랐지만, 강력한 가리온의 힘에 밀려 수상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가리온은 이로써 3관왕의 영광을 차지했다. 

 '배드 걸 굿 걸'이란 곡으로,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노래 부분을 수상한 '미쓰에이'
 '배드 걸 굿 걸'이란 곡으로,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노래 부분을 수상한 '미쓰에이'
ⓒ JYP엔터테인먼트

관련사진보기


'2NE1', '에프엑스', '미쓰에이'와 같은 걸 그룹이 다소 후보에 포진되어 있던 '댄스&일렉트로닉' 분야에서는, 2NE1의 정규 1집인 <투 애니원(To Anyone)>이 음반 분야에, 작년 한 해 선풍적인 인기를 끈 미쓰에이의 '배드 걸 굿 걸(Bad Girl Good Girl)'이 최우수 노래 부문에 선정됐다. 미쓰에이의 경우 늦게나마 시상식에 나타나 시상자로 나선 버벌진트에게서 직접 상을 받고 소감을 말해 흔히 말하는 '개념돌'의 모습을 보였으나, 2NE1은 불참했다.

'팝' 부문에선 '루시드 폴'의 <레 미제라블(Les Miserables)>이나, 김윤아의 <315360>, 김동률과 이상순이 함께한 '베란다 프로젝트'의 '바이크 라이딩(Bike Riding)'을 비롯해서, '노리플라이', '옥상달빛', '에피톤 프로젝트'와 같이 유난히도 대중과 평단의 평이 모두 훌륭했던 음반과 노래들이 많았다.

'알앤비&소울' 분야에서도 예상대로 진보와 디즈가 각각 수상의 영광을 나눠가졌다. 특히 노래 부문에서 '빅뱅'의 태양이 부른 '아이 니드 어 걸(I need a girl)'이 의외의 복병이 아닐까 예상했지만, 음반 부문에선  진보의 <애프터 워크(Afterworks)>가, 노래 부문에선 현재 군 복무중인 디즈의 1집 음반 <겟 리얼(Get Real)>에 담긴 '슈거(Sugar)'라는 곡이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재즈&크로스오버'에서도 대부분 예상대로 시상했다. 작년, 재즈음반으로는 엄청난 인기를 얻은 나윤선의 <세임 걸(Same Girl)>이 음반 부문, '이판근 프로젝트'의 음반 <어 랩소디 인 콜드 에이지(A Rhapsody in Cold Age)>가 연주 부문, '라벤타나'의 2집 <노스텔지어 앤 더 델리케이트 우먼(Nostalgia and the Delicate Woman)>이 크로스오버 음반 부문을 수상했다. 또 '최우수 영화 TV 음반 부문'에서는 대한민국 재즈 1세대의 모습을 담은 <브라보 재즈 라이프>가 수상하며, 한층 깊어지는 '재즈'라는 장르의 위상을 실감케 했다.  

한국의 '그래미'를 꿈꾸며

올해 방송인 김제동씨의 재치있는 사회로 여느 해보다 한층 더 즐겁게 진행되었던 한국대중음악시상식은, 그래도 여전히 시상식의 권위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족한 점이 곳곳에 눈에 띄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시상식에 필요한 매끄러운 진행과 준비 그리고 관객들과 시청자들을 끌어당길 무대 장치와 특화된 공연무대의 부재는 여전히 아쉬운 점이다. 특히 시상식을 지켜본 누리꾼들이 지적한 음향 문제 역시 앞으로 개선해야 할 숙제다.  

하지만 대중의 인기와 판매량에만 휘둘리는 천편일률적인 대중음악 시상식을 벗어나, 오로지 '소리'에 집중하는 시상식은 이 한국대중음악상이 유일하다는 점에서 가치는 여전히 크다. 인디와 메이저를 구분 짓지 않고, 한국대중음악상이 언젠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공정하고 권위 있는 시상식으로 발전하길 기대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 있을 것이다.

수상자 명단
▲최우수 알앤비&소울 노래=디즈(슈가) ▲최우수 앨앤비&소울 음반=진보(애프터워크) ▲최우수 팝 노래=십센치(오늘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최우수 팝 음반 조규찬(9) ▲최우수 랩&힙합 노래=가리온(영순위) ▲최우수 랩&힙합 음반=가리온(가리온 2) ▲최우수댄스&일렉트로닉 노래=미쓰에이(배드걸 굿걸) ▲최우수댄스&일렉트로닉 음반=2NE1(To Anyone) ▲최우수 록 노래=게이트 플라워즈(예비역) ▲최우수 록 음반=크래쉬(더 파라곤 오브 애니멀스) ▲최우수 모던록 노래=브로콜리 너마저(졸업) ▲최우수 모던록 음반=9와 숫자들(9와 숫자들)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크로스오버 음반=라 벤타나(노스텔지어 앤 더 델리케이트 우먼)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재즈음반=나윤선(세임 걸)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연주=이판근 프로젝트(어 랩소디 인 콜드 에이지) ▲최우수 영화TV음악='브라보 재즈 라이프' ▲네티즌이 뽑은 올해의 음악인=태양-김윤아-에프엑스 ▲올해의 신인=게이트플라워즈 ▲올해의 노래=뜨거운 감자의 '고백' ▲올해의 음악인=갤럭시 익스프레스 ▲올해의 음반=가리온(가리온 2)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