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지난 8월15일 광복절. 고흥군 남단 도덕면의 1961년생부터 1972년생까지 12지 갑계연합 친선 한마당 행사가 면 소재지에 있는 도덕초등학교에서 있었습니다.

노령화와 신 자유주의 농정으로 갈수록 어려움이 커져가는 가운데 농삿일 말고는 여가를 즐길 여유가 부족한 농촌의 젊은이들이 지역사회 발전과 화합을 위한 친교의 자리를 만든 것 입니다.

의례 


                       개회식에서 의례를 갖고 있는 참가자들.
▲ 의례 개회식에서 의례를 갖고 있는 참가자들.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이 행사의 본래 취지는 협동조합, 지자체, 국회의원 선출 등 잦은 선거로 반목하고 사분오열 돼 가는 지역 청년들의 갈등을 치유하고 화합하기 위해 1957년 정유생 선배들의 제안으로 시작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는데 갈수록 숫자가 줄어 농촌의 현실을 보는 듯 하지만 해마다 150여 명의 회원들이 참여하는 열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날 행사에도 고향출신인 박병종 군수, 박금래 군의원, 정순열 군 번영회장을 비롯하여 함채규 도의원, 향우사업가 등  내외빈들 다수가 격려차 방문하였으며 그 위상과 규모가 면민의 날 행사 다음으로 자리매김 했습니다.

배구경기 




                 몸과 마음은 따로 놀아도 열정 만큼은 .....
▲ 배구경기 몸과 마음은 따로 놀아도 열정 만큼은 .....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전국에서도 또래구성원 문화가 가장 활성화 된 곳을 꼽으라면 단연 고흥군이라 할 만큼 그 연대의 폭은 넓습니다. 30세가 넘으면 으레 면단위, 군단위 조직이 꾸려지며 학연, 지연보다 더 격의 없고 끈끈함을 자랑합니다.

같은 해 태어난 동갑내기라는 조건만으로도 허물과 격식은 덮어두고 죽마고우처럼 금세 친해지는 고흥의 갑원문화,  대한민국 조직의 3대 불가사의가 해병전우회, 고려대학교호남향우회, 재경고흥군향우회라고 어떤 이는 얘기하는데 필자는 여기에 고흥의 갑계문화를 하나 더 보태 조직의 4대 불가사의로 부르는데 주저하지 않습니다.

계모임의 형식이 주를 이루는 갑계구성은 초등학교 취학 시 들쭉날쭉했던 연령차이로 인한 지역단위 여러 관계들을 연령으로 정리해주는 위계의 축이며 애경사, 각종선거 그리고 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갖가지 대소사에 단합하고 상부상조 하는 위력을 발휘하기도 합니다.

배식의 즐거움 뷔폐식이라 정감은 덜하지만...
▲ 배식의 즐거움 뷔폐식이라 정감은 덜하지만...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점심 
           어이 갑장 !  술 한잔 하세. 형님! 오랜만 입니다.성하의 날씨지만 선후배, 갑원들이 모두 모인 오찬장은 정겨움 가득하다.
▲ 점심 어이 갑장 ! 술 한잔 하세. 형님! 오랜만 입니다.성하의 날씨지만 선후배, 갑원들이 모두 모인 오찬장은 정겨움 가득하다.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올해의 주관 갑계는 1965년 을사생(회장 김형완). 한 달 전부터 착실하게 대회준비를 해온 덕에 푸짐한 경품과 인재육성장학금 전달, 그리고 친선배구, 윷놀이경기, 뒤풀이까지 사고 없이 무난한 진행을 마쳐 참가자들의 인사를 많이 받았습니다.

가수 우정출연     트롯가수 신아라씨의 특별공연으로 열기를 더했다.
▲ 가수 우정출연 트롯가수 신아라씨의 특별공연으로 열기를 더했다.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또한, 이날 행사에는 사회복지시설, 읍.면민 행사 등에 단골공연으로 봉사활동을 많이 하고 있는 고향출신 을사생 동갑내기 가수 신아라씨가 우정출연해 뒤풀이 열기를 더하기도 했습니다.

나라를 되찾은 광복의 날, 시골에서는 국기를 다는 날 정도로만 여기며 무의미하게 지나가던 8.15 광복 65주년에 지역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젊은이들이 한데모여 삶터에서 서로가 흘린 땀방울의 의미를 나누고 지역사회 발전의 작은 밀알이 되고자 화합을 다짐한 이 행사는 젊은 인구의 부족으로 그 종착점을 알 수 없으나 내년 8월 15일에도 염천의 날씨만큼 뜨거운 열정으로 이어갈 것을 다짐하고 뜻 깊은 하루를 마감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