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열린 음악회, 작은 음악회' 등 여러 가지 음악회가 있지만 '태교음악회'는 생소하다. 단순히 태교에 좋은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라 생각해선 안 된다. 그 정도수준이면 집에서 혼자 해도 되는 것일 터.

강의 태교음악회가 진행 중이다. 지금은 송금례 교수가 태교와 태교음악, 분만 등에 대해서 강의 중이다.
▲ 강의 태교음악회가 진행 중이다. 지금은 송금례 교수가 태교와 태교음악, 분만 등에 대해서 강의 중이다.
ⓒ H 산부인과

관련사진보기


안성 최초 '태교음악회'가 벌써 2회 째.

지역 사회에 봉사하고, 산모와 그 가족의 안정된 출산을 위해 안성의 하나산부인과가 안성 최초로 팔을 걷어붙였다. 사실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해 4월 30일에 이미 '태교음악회' 첫 회가 이루어졌었다. 뚜껑을 열고 보니 청중들의 반응이 너무 좋아 올 7월 10일에 2회를 여는 것.

오죽하면 1회 태교음악회의 주제는 '이야기가 있는 태교 음악회'에서 2회는 '진한 감동이 있는 태교 음악회'로 바꾸었을까. 1회 때 눈물을 줄줄 흘리며 '감동 먹은 산모 부부'들이 다수 있었고, 또 한 번 그러한 감동을 기대하며 붙여진 주제다.

태교음악회는 이렇게

그러면 태교음악회는 과연 어떻게 했을까.

<우리 집에 온 태교선생님>(송금례, 넥서스주니어)의 저자가 직접 강사로 나섰다. '맑은샘 태교'의 연구소장이며 백석대 교육원 협력교수인 송 교수가 태교와 분만에 관해 강의한다.

강의 도중 내용에 어울리는 테마에 맞게 연주도 이루어진다. 첼로, 바이올린, 플루트 그리고 피아노 등의 4중주가 라이브로 연주된다. 맑은샘 앙상블 'Soul'의 감미로운 음악이 장내를 감싸고돈다. 이렇게 음악에 충분히 젖어들 즈음, 또 다시 송교수의 강의는 이어진다. 이런 식으로 수차례 반복된다.

저서 태교음악회를 강의하는 송금례 교수의 저작이다.
▲ 저서 태교음악회를 강의하는 송금례 교수의 저작이다.
ⓒ 넥서스주니어

관련사진보기


전체적인 흐름은 '연애→결혼→탄생→감사' 순이다. 처음엔 연애에 대한 내용의 강의와 그에 합당한 음악이 네 곡정도 띄엄띄엄 연주된다. 다음은 '결혼', 다음은 '탄생', 마지막으로 '감사'의 테마로 강의와 연주가 이루어진다.

태교에 관한 강의와 음악이 적절하게 하모니를 이루는 음악회다. 전문교수로부터 태교와 태교음악 등에 관한 지식도 전달받고, 전문 음악인들로부터 태교음악을 라이브로 들으며 감동도 전달 받는 형식이다. 이런 걸 두고 '일석이조'라고 했던가.

"무료 음악회에 누구나 오세요"

이 음악회를 준비하며 기자와 인터뷰를 하던 H 산부인과  사무장은 "태교음악회라고 하니 산모만 해당한다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면 사는 도시와 상관없이 누구나 오셔도 환영합니다"라며 전 국민에게 초대장을 날렸다.

서울이나 수원 등의 대도시엔 '태교음악회'가 간간히 열리고 있다. 하지만 '농촌 중소도시 안성에서도 과연 가능할까'라는 우려를 말끔하게 날려버린 인터뷰였다. 이러한 새로운 시도가 전국곳곳에서, 특히 중소도시에서도 많이 일어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soul 이번 태교음악회의 음악을 담당하는 맑은샘 앙상블 'soul'이다. 이들은 가각 플루트, 첼로, 바이올린, 피아노 키보드 등으로 4중주를 연출한다.
▲ soul 이번 태교음악회의 음악을 담당하는 맑은샘 앙상블 'soul'이다. 이들은 가각 플루트, 첼로, 바이올린, 피아노 키보드 등으로 4중주를 연출한다.
ⓒ H 산부인과

관련사진보기


제2회 진한 감동이 있는 태교음악회

언제 : 7월 10일(토) 오후 4시~5시30분
어디서 : 하나산부인과 1층 로비
누구랑 : 산모와 음악을 좋아하시는 분 누구나(입장료 무료)
강의 : 송금례 교수('우리 집에 온 태교선생님' 저자)
연주 : 맑은샘 앙상블 'Soul'
문의 : 하나산부인과 031-677-7700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교회에서 목사질 하다가 재미없어 교회를 접고, 이젠 세상과 우주를 상대로 목회하는 목사로 산다. 안성 더아모의집 목사인 나는 삶과 책을 통해 목회를 한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문명패러독스],[모든 종교는 구라다], [학교시대는 끝났다],[우리아이절대교회보내지마라],[예수의 콤플렉스],[욕도 못하는 세상 무슨 재민겨],[자녀독립만세] 등이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