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6.15 공동선언 지지 이행 충남지역 615인 선언’ 기자회견 모습.

'6·15 공동선언 10주년'인 15일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6·15 공동선언 지지 이행을 위한 충남지역 615인 선언'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충남지역 615인은 6·15 공동선언 지지 이행을 이명박 정부에 촉구했다.

 

기자회견에서 615인 선언자 일동은 "이명박 정부는 집권 시작부터 6·15공동선언, 10·4선언 이행과 실천을 부정하면서 '비핵개방 3000' 정책을 선택하고 북을 적대시하며 대화보다는 대결을 우선시함으로써 끝내 엄중한 상황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은 '천안함' 사태 원인을 명백한 근거도 없이 북측 공격에 의한 침몰로 규정하고 6·2지방선거를 '북풍선거', '재집권선거'로 악용하더니 끝내는 '전쟁국면'을 조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615인 선언자 일동은 "전쟁표나 평화표냐 물은 6·2 지방선거에서 나라의 주인인 국민은 거침없이 평화표를 찍었다"며 "이명박 정부는 당장 민족화해와 단합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명박 정권은 지방선거 참패를 인정하고 대국민, 대북 정책을 전면 쇄신해야 한다"며 대북안보리 회부, 경제봉쇄 등의 조치 즉각 중단을 요구하였다.

 

6·15 공동선언지지 이행을 위한 충남지역 615인 선언에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당선인을 비롯한 정당인과 정원영 민주노총 충남지역본부장 등 노동, 농민, 종교, 학생, 시민사회 분야의 충남지역 각계 인사가 참여했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천안지역 주간신문인 천안신문 578호에도 실립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