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면앙정가단의 많은 시인묵객들이 이곳에 모여 글을 짓고 나라의 일을 논했을 것이다.
▲ 면앙정 면앙정가단의 많은 시인묵객들이 이곳에 모여 글을 짓고 나라의 일을 논했을 것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너른바희 우히
松竹을 헤혀고
亭子를 언쳐시니
구름탄 청학이
천리를 가리라
두나래 버렷난듯
玉泉山 龍泉山
나린 믈리
亭子압 너븐들히
올올이 펴진드시
넙거든 기디마나
푸르거든 희디마나

전라남도 담양군 봉산면 제월리 대나무 숲 위에 자리하고 있는 면앙정 앞에 서 있는 '면앙정 가비(俛仰亭 歌碑)'에 적힌 글이다. 면앙정은 전라남도 기념물 제6호로 지정이 되어 있으며, 도로변에서 조금 위로 오르는 대숲을 지나 길 위에 자리하고 있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정자의 중앙에 방을 두었다.
▲ 면앙정 정면 3칸, 측면 2칸의 정자의 중앙에 방을 두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길게 삐쳐나온 처마를 받치기 위해 네 귀퉁이에 활주를 받쳤다. 이 활주로 인해 정자가 안정감이 있어 보인다.
▲ 활주 길게 삐쳐나온 처마를 받치기 위해 네 귀퉁이에 활주를 받쳤다. 이 활주로 인해 정자가 안정감이 있어 보인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강호제현이 다 모여들다

면앙정은 송순(1493~1582)이 관직을 그만두고 물러난 후, 고향으로 내려와 지은 정자이다. 이곳에 정자를 지은 송순은 퇴계 이황을 비롯하여, 강호제현들과 나라의 일을 논하고 학문을 논했다. 이 면앙정에 모인 문인들을 '면앙정가단'이라고 불렀다고 하는데, 그렇게 부른 것도 이곳에 수많은 시인묵객들이 모여들었기 때문일 것이다. 송순이 관직에 나아가 있는 50년 동안에는 4대 사화가 일어나는 등 혼란한 시기였다. 그러나 단 1년의 유배생활을 한 것을 보면 그의 인품이 뛰어나고, 사람들과 교류가 좋았음을 의미한다.

'가단(歌壇)'이란 노래를 부르는 장소를 말한다. 가단은 가대(歌臺), 가소(歌所), 가당(歌堂) 등의 명칭으로도 불렀는데, 이는 송순이 중심이 되는 면앙정의 '면앙정가단'과 정철이 중심이 되는 '성산가단' 등이 유명하다. 이 가단이라는 것은 문인들이 상호교류를 하면서 시가활동을 하는 특수집단을 말하는 것이다.

면앙정이 더 유명한 것은 바로 이곳에서 배출해 낸 많은 인물들 때문이다. 송강 정철을 비롯하여 기대승, 고경명, 임제 등이 송순이 이곳에 정자를 지은 후, 이곳을 통해 이름을 떨쳤기 때문이다.

사방의 기둥위를 조각을 해 운치를 더했다
▲ 기둥 사방의 기둥위를 조각을 해 운치를 더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정자의 사방을 누마루를 깔고 중앙에는 한 칸의 방을 드렸다.
▲ 누마루 정자의 사방을 누마루를 깔고 중앙에는 한 칸의 방을 드렸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평범한 가운데 품위를 지니다

면앙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으로 지어진 정자이다. 전면과 좌우에 누마루를 깔고 중앙에는 한 칸의 방을 마련하였다. 추녀의 각 귀퉁이에는 길게 삐쳐 나온 지붕처마를 받치기 위한 활주가 받치고 있다. 그저 화려하지도 않고, 딴 정자에 비해 뛰어난 절경을 자랑하지도 않는다.

현재의 건물은 송순이 지은 뒤 여러 차례 보수를 한 것이며, 1979년과 2004년에 지붕을 새로 잇고, 주변 정리를 하였다고 한다. 이렇게 평범함 면앙정이 한국의 고전 문학사에 커다란 의미를 두는 것은, 이곳을 중심으로 활동한 면앙정가단 때문일 것이다. 면앙정가단의 장소답게 면앙정 여기저기 걸린 각종 글을 적은 게판들이 수없이 많다. 아마 전국의 어느 정자에도 이렇듯 많은 글이 걸린 곳은 보기가 힘들 것이다.

면앙정은 면앙정가단이 있어서인가, 많은 글들이 빼곡이 걸려있다.
▲ 게판 면앙정은 면앙정가단이 있어서인가, 많은 글들이 빼곡이 걸려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정자의 방을 중심으로 사방을 둘러 걸린 글들
▲ 게판 정자의 방을 중심으로 사방을 둘러 걸린 글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바람이 지나는 자리에 덩그러니 앉아있는 면앙정. 지금은 찾는 이조차 없는 쓸쓸한 날을 보내고 있지만, 한 때 이곳은 수많은 강호제현들의 각축장이 아니었을까? 초여름의 뙤약볕을 받고 찾아간  면앙정에서 옛 소리를 듣는다.

팔작집으로 지어진 면앙정은 강호제현이 모이는 장소였다
▲ 면앙정 팔작집으로 지어진 면앙정은 강호제현이 모이는 장소였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