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만경대 넙적한 바위면에 만경대라고 음각을 해놓았다. 진장 김의수가 각자를 했다고 전한다.
▲ 만경대 넙적한 바위면에 만경대라고 음각을 해놓았다. 진장 김의수가 각자를 했다고 전한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전주 남고산성에 가면 정몽주의 암각서가 있다. 푯말에는 만경대 암각서라고 이정표가 길을 안내하고 있는데, 남고산성 안에 있는 남고사 조금 못 미처 길 가에 서 있다. 50여m 정도 바위 길을 따라 올라가면 남고산성이 늘어서 있고, 상벽 바로 안 바위에 적혀져 있는 글이다. 이 근처는 지형으로 보아 남고산성의 두 곳의 장대 중 한 곳인 남장대 인근으로 보인다. 이곳에 왜 정몽주의 시가 암각서로 남아 있는 것일까?

이성계의 잔치에 화가나 말을 달린 정몽주

바위 만경대 위편에 있는 암석들. 이 근처가 남고산성 남장대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 바위 만경대 위편에 있는 암석들. 이 근처가 남고산성 남장대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고려 우왕 1380년 9월. 이성계는 황산대첩에서 왜구를 물리치고 개선장군이 되어 돌아가던 중 조상의 고향인 전주에 들른다. 이곳 오목대에서 종친들을 불러 환영잔치를 베풀면서, 자신이 고려를 뒤엎고 새 나라를 세우겠다는 속내를 내비친다.

당시 종사관이 되어 황산대첩에 참가했던 정몽주(1337 ~ 1392)는 이 말을 듣고 노여움을 참지 못해 잔치자리를 빠져나와 말을 달려 남고산성의 만경대에 오른다. 남고산성에는 님인문지 근처에 천경대가 있고, 남고사 인근에 만경대가 있다. 그리고 남고사 뒤편 산 정상부근에는 억경대가 자리하고 있다.

말을 달려 이곳까지 온 정몽주. 선죽교에서 방원의 철퇴에 맞아 숨이 지면서도 고려에 대한 충절이 변하지 않았던 충신답게, 스스로 고려를 생각하면서 근심을 이어간다.

千仞崗頭石逕橫 천길 바위머리 돌길로 돌고 돌아
登臨使我不勝情 홀로 다다르니 가슴 메는 근심이여
靑山隱約夫餘國 청산에 깊이 잠겨 맹서하던 부여국은
黃葉檳紛百濟城 누른 잎은 어지러이 백제성에 쌓였도다
九月高風愁客子 구월의 소슬바람에 나그네의 시름이 짙은데
百年豪氣誤書生 백년기상 호탕함이 서생을 그르쳤네
天涯日沒浮雲合 하늘가 해는 지고 뜬 구름 덧없이 뒤섞이는데
矯首無由望玉京 하염없이 고개들아 송도만 바라보네

정몽주의 나라 걱정하는 마음이 그대로 들어난 시 절이다. 이곳 만경대에서 송도를 근심하던 정몽주. 이렇게 글을 남겨놓고 개선장군이 되어 당당하게 송도로 돌아가는 이성계와 함께 이곳을 떠났다.

이정표 만경대 암각서가 50m 앞에 있음을 알리는 표지판
▲ 이정표 만경대 암각서가 50m 앞에 있음을 알리는 표지판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각자 김의수가 정몽주의 시를 각자했다는 바위. 자세히 보면 작은 글씨들이 보이지만,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많이 지워졌다.
▲ 각자 김의수가 정몽주의 시를 각자했다는 바위. 자세히 보면 작은 글씨들이 보이지만,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많이 지워졌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김의수가 각자한 정몽주의 글

당시 시를 지은 정몽주가 이곳 만경대 바위에 각자를 한 것은 아니다. <동국여지승람>에 기록되어 있는 것을 영조 22년인 1742년 진장인 김의수가 각자를 한 것이다. 예전에는 바위 앞에 수풀이 우거지고 나무들이 많아 암각서를 보기 힘들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주변을 정리하고 철책을 둘러놓았다.

바위를 어렵게 내려가 만경대라고 음각을 한 바위 앞으로 다가갔다. 만경대라는 글씨는 알아볼 수가 있는데, 그 내용은 마모가 되어 글씨조차 판독하기가 힘들 지경이다. 다만 글 말미에 보니 각자가 된 글씨보다 조금 크게 병인년에 진장 김의수가 각자를 했다는 글이 보인다. 진장 김의수는 왜 정몽주의 이 길을 이곳 만경대 바위에 새겨 넣었을까? 진장이란 조선 인조 때 각 도의 지방군대를 관할하기 위해 설치한 진영의 장관을 말한다.

각자 글 말미에 보면 진장 김의수가 각자를 했다는 내용이 쓰여져 있다.
▲ 각자 글 말미에 보면 진장 김의수가 각자를 했다는 내용이 쓰여져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아마 진장 김의수는 정몽주의 불사이군의 충심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물론 시대를 뛰어넘어 300년 가까이 지난 다음이지만, 김의수는 그러한 글을 이곳에 각자를 함으로써 스스로의 충심을 일깨웠는지도 모른다. 이제는 수많은 세월이 지난 각자마저 흐릿하지만 정몽주의 충심과, 그 충심을 아는 진장 김외수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영웅의 교감은 세월을 뛰어넘는 것인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