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야권 단일후보가 된 유시민 국민참여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3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를 찾아, 후보직을 사퇴하고 유 후보 지지의사를 밝힌 심상정 진보신당 후보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우리 대학생 딸이 진보신당 당원입니다." (유시민)

"국민참여당으로 오라고 압력을 넣는다면서요.(웃음)" (심상정)

 

두 사람은 손을 맞잡았다. 화기애애한 농담도 오갔고 승리를 기원하는 덕담도 나눴다. 남은 2일 지방선거에서 협력하고 향후 진보정치의 미래에 대한 고민도 함께하자는 약속도 했다.

 

전날 심상정 진보신당 후보의 사퇴로 야권의 단일 경기지사 후보가 된 유시민 국민참여당 후보가 31일 오전 심 후보를 예방했다. 유 후보는 오전에 예정됐던 경기지역 대학가 유세일정을 취소하고 경기 고양시의 심상정 후보 캠프를 찾았다.

 

오전 유세 취소하고 심상정 찾은 유시민

 

두 사람의 표정은 밝았다. 심 후보는 "바쁘실 텐데 어려운 걸음을 했다"고 유 후보를 맞았다. 유 후보는 "아무리 바빠도 잘 모셔야죠"라며 심 후보의 손을 잡았다.

 

유 후보는 자신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면서 후보직을 사퇴한 심 후보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모두 전했다.

 

유 후보는 "심 후보와 진보신당이 교육과 복지 등 여러 진보적 의제에 대해 좋은 정책을 마련하고 꿋꿋이 밀고 나갈 의지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명박 정권의 독선과 독주를 저지하자는 국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어려운 결단을 했다"며 "반갑고 고맙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 진보의 꿈을 일시적으로 내려놓게 돼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결과 평화, 친환경 무상급식 찬성과 반대 등 정책 의제가 뚜렷하게 갈라지면서 선거가 팽팽한데 심 후보의 결단이 선거 막판 큰 힘이 됐다"며 "야 5당의 역할이 모두 컸지만 승리한다면 심 후보의 희생이 승부의 분수령이라고 평가받을 것"이라고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유 후보는 "이제 야권의 단일후보로서 그 진보 의제들을 제가 안고 가겠다"며 "마음이 아프시겠지만 조금이라도 서운함이 덜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민들이 진보신당 따뜻하게 안아 주실 것"

 

 야권 단일후보가 된 유시민 국민참여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3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를 찾아, 후보직을 사퇴하고 유 후보 지지의사를 밝힌 심상정 진보신당 후보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유 후보는 도움도 요청했다. 그는 "'MB심판'이라는 짐을 기꺼이 맡아서 승리하겠다"며 "짐을 제게 얹어주셨으니 같이 들고 가자"고 협조를 구했다.

 

심 후보는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심 후보는 "그동안 머뭇거리던 도민들도 이제 단일화가 된 만큼 투표장에 나와서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권 심판에 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믿는다"며 "유 후보가 'MB 심판'의 핵이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돕겠다"고 밝혔다.

 

전날 진보신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면 눈물을 쏟았던 심 후보는 당원들에게도 미안함을 전했다. 그는 "어제 사퇴 소식에 당원들이 너무 맘 아파하셔서 저도 아팠다"며 "힘을 합쳐 이명박 정권을 심판하라는 요구를 받아안은 진보신당에 대해서, 그동안 진보의 싹을 키우기 위해 노력했던 과정에 대해서 국민들이 따뜻하게 안아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유 후보도 "국민들도 심 후보의 사퇴에 굉장히 마음 아파하고 진보신당을 따뜻한 눈으로 보고 껴안아 주실 것"이라며 "선거 후 진보의 미래와 야권의 진로에 대해서 서로 협의해가면서 국민의 신뢰를 얻는 데 저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남다른 인연 강조한 두 사람... 곧 공동유세 돌입할 듯

 

두 사람은 남다른 인연도 강조하며 친근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인 유 후보와 역사교육과 출신인 심 후보는 78학번 동기이자 1959년 동갑내기다.

 

심 후보는 "이곳(고양시 덕양구)이 예전에 유 후보의 지역구였는데 지금은 내 지역구"라며 "우리 인연이 그렇다"고 말했고 유 후보도 맞장구를 쳤다.

 

회동 막바지 유 후보는 이날 저녁 공동유세를 하자고 제안했다. 유 후보는 "저녁에 이곳에서 야권의 후보들이 유세를 한다고 하는데 저도 올 계획"이라며 "심 후보도 나오셔서 도민들이 이번 단일화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직접 확인하면 어떻겠느냐"고 말했다.

 

심 후보는 "후보직 사퇴에 충격을 받은 진보신당 후보들을 추스르는 게 시급하다"며 "일정을 한번 보겠다"고 답했다. 

 

심 후보가 이날부터 공동유세에 나설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심 후보는 일단 선거에 출마한 진보신당 후보들의 지원유세에 나서고 있다. 심 후보 측은 내부 논의를 거쳐 유세 결합 여부 및 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