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동당에 후원금을 낸 혐의로 징계대상자가 된 23명의 교사와 전교조 조합원들이 대구시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하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가 민주노동당에 가입한 혐의로 전교조 교사 169명을 파면 및 해임 징계 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구지역에서 이들 대상자로 알려진 전교조 교사 23인은 26일 오후 5시 기자회견을 열고 "MB정권은 전교조에 대한 정치적 탄압을 6·2 지방선거에 악용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6월 1일까지 겨우 나흘을 앞둔 지금까지 개인에게 기별조차 오지 않았으며, 이 사실을 안 것도 언론보도를 통해서였다"고 밝히고, "사형선고나 다름없는 직위해제를 단행함으로써 집권여당의 교육정책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후보가 교육감에 당선될 수 있도록 하자는 교과부의 어이없는 작태에 경악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또한 교과부가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을 들어 민주노동당에 후원금을 기부하였다는 이유로 교사들을 파면·해임하겠다고 했지만, 이는 교과부 스스로가 정치적 중립을 저버리고 선거에 깊숙히 개입하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합법적인 후원금을 낸 것이며, 법리적 해석은 재판 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다"라고 말하고 그 책임은 현정권과 교과부가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대구가 23명이라는 가장 많은 해고자를 내게 된 것은 "교과부의 충실한 시녀 노릇을 자처한 대구교육청에 그 책임이 있음을 밝히고, 청렴도 꼴찌, 업무능력 꼴찌라는 오명을 전교조 탄압에 앞장서는 것으로 덮으려는 비열함에 치가 덜린다고 했다.

 

 전교조 교사들이 기자회견을하는 동안 대구시교육청은 문을 굳게 걸어잠갔다.

이들은 "교육민주화와 아이들의 행복한 참교육 실현에 밑거름이 된다면 기꺼이 함께 걸어갈 것이다"라고 밝히고 반드시 학교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을 마친 23인을 포함한 전교조 조합원들은 대구교육청 앞에서 철야농성에 들어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