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할머니의 참빗

할머니의 유품 속에

나온 옛날 참빗 하나 !

 

살아생전 할머니

가지고 계시던 빗들 중에, 

가장 개운한 빗이라고 

무척 아끼셨지.

 

먼 옛날 할머니 가마 타고 

시집올 때 증조 할머니께서

요강 속에 넣어주셨다는

수(壽), 복(福)...

글자 새겨진 참빗 !

 

할머니 모처럼 나들이 나가실 때면

동백기름 발라 참머리 빗으시며

이런 말씀도 내게 하셨지.

 

(얘야..여인은 말이다. 맵씨.. 마음씨, 말씨가

이 결고운 참빗 같아야 한단다...)

 

할머니 구십평생 쓰셨는데도

이 하나 빠진 곳이 없어

새 것 같은 옛날 참빗 !

 

내 어릴 적 머리닛

시원하게 잡아주시던 

개운한 참빗 !

 

실타래처럼 어지러운

내 마음까지 싹싹 빗질해 주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마음이 곧 인간이다고 한다. 지식은 곧 마음이라고 한다. 인간의 모두는 이러한 마음에 따라 그 지성이 나타난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그 바다, 프러시안 블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