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협재해수욕장 제주도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해수욕장이다.
▲ 협재해수욕장 제주도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해수욕장이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제주도를 십여 차례 다녀왔지만 아직도 제주를 잘 모르겠다. 몇 번을 두고 다시 와도 알 수 없는 것이 여행지라지만 나에게 제주는 더욱 그러했다. 이번에는 가족여행이라 숙소도 조금 나은 곳으로 정했다. 1박 2일에 나왔던 곽지해수욕장이 한눈에 보이는 호텔이었다.

협재해수욕장과 비양도 하얀 모래와 코발트빛 바다, 섬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해수욕장이다.
▲ 협재해수욕장과 비양도 하얀 모래와 코발트빛 바다, 섬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해수욕장이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이름만 들어도 아는 한림공원을 이번에는 한 번 들러 보기로 하였다. 사람이 많다는 선입견으로 매번 나의 여행지에서 제외되었던 곳이다. 숙소에 짐을 풀고 한림공원에 도착하니 어느새 늦은 점심시간이 되었다.

협재해수욕장 산호색 바다는 날씨에 의해 그 빛깔이 많이 좌우된다.
▲ 협재해수욕장 산호색 바다는 날씨에 의해 그 빛깔이 많이 좌우된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한림읍 인근에서 식사를 하였다. 식당 앞에는 바로 협재해수욕장이 있었다. 한림공원 근처에 있는 협재해수욕장은 흰 조개모래와 코발트빛 바다가 어우러진 제주도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해수욕장이다.

협재해수욕장 수심이 얕고 경사가 완만하여 가족 해수욕장으로 제격이다.
▲ 협재해수욕장 수심이 얕고 경사가 완만하여 가족 해수욕장으로 제격이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협재해수욕장 흰 조개모래와 코발트빛 바다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해수욕장이다.
▲ 협재해수욕장 흰 조개모래와 코발트빛 바다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해수욕장이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협재해수욕장은 수심이 얕고 경사가 완만하여 가족 해수욕장으로 제격이다. 누구나 제주도를 처음 오건, 자주 오건 한 번씩은 꼭 들리는 곳이 아닌가 싶다. 나도 벌써 예닐곱 번쯤 이곳에 온 것 같다. 우도의 서빈백사와 더불어 제주에서 산호색 바다를 볼 수 있는 대표적인 해수욕장이다.

비양도와 협재해수욕장 바닷물이 얕아 비양도까지 성큼성큼 걸어 들어가면 금방이라도 이를 것 같지만 실제로는 협재해수욕장과 4km나 떨어져 있다.
▲ 비양도와 협재해수욕장 바닷물이 얕아 비양도까지 성큼성큼 걸어 들어가면 금방이라도 이를 것 같지만 실제로는 협재해수욕장과 4km나 떨어져 있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사실 산호색 바다는 날씨에 의해 그 빛깔이 많이 좌우된다. 이날 약간 흐린 날씨였으나 바람이 있어 바다 빛은 유난히 푸르렀다. 네 살 때 제주도를 처음 와서 이곳 협재에서 해수욕을 했던 딸아이도 탄성을 지른다.

비양도 비양도는 제주의 유인도 중 여섯 번째로 큰 섬이다.
▲ 비양도 비양도는 제주의 유인도 중 여섯 번째로 큰 섬이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비양도가 손에 잡힐 듯 뚜렷하게 보인다. 바닷물이 얕아 비양도까지 성큼성큼 걸어 들어가면 금방이라도 이를 것 같다. 실제로는 협재해수욕장과 4km나 떨어져 있다. 비양도는 제주의 유인도 중 여섯 번째로 큰 섬이다.

협재해수욕장 비양도가 지척이고 연인들은 산호빛 사랑에 빠져 있다.
▲ 협재해수욕장 비양도가 지척이고 연인들은 산호빛 사랑에 빠져 있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비양도는 고려 목종 5년 두 차례에 걸친 제주도 화산 폭발 때 생겨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초기에는 죽순이 많이 나 죽도라 불렸다. 전설에 따르면 비양도는 옛날 중국에서 떠다니던 섬이었다. 어느 날, 밭에서 일하던 한 아낙네가 소변을 보다가 한림 앞바다로 섬이 떠내려가고 있는 것을 보고 놀라서 '섬이 떠다닌다!' 하고 소리쳤다. 이 소리에 섬이 놀라서 이곳에서 굳어져버렸다고 한다. 다른 이야기로는 한라산에 있던 한 오름이 날라 와서 섬이 되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협재해수욕장 해변 한쪽에는 검은 암반이 있어 푸른 바다빛깔과 대조적이다.
▲ 협재해수욕장 해변 한쪽에는 검은 암반이 있어 푸른 바다빛깔과 대조적이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해변을 가만히 걸어본다. 젊은 연인들은 산호빛 사랑에 푹 빠져 있다. 손님을 태워야 할 말들은 주인의 재촉이 없자 나른한 봄에 지그시 눈을 감는다.

협재해수욕장 해수욕장에는 해변에서 말타기 체험을 할 수 있다.
▲ 협재해수욕장 해수욕장에는 해변에서 말타기 체험을 할 수 있다.
ⓒ 김종길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2010.4.16일 제주 여행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길의 미식가이자 인문여행자. 여행 에세이 <지리산 암자 기행>, <남도여행법> 등 출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