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철수연구소는 24일 오전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드로이드폰용 보안 솔루션을 처음 공개했다. 가운데가 김홍선 대표.
 안철수연구소는 24일 오전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드로이드폰용 보안 솔루션을 처음 공개했다. 가운데가 김홍선 대표.
ⓒ 김시연

관련사진보기


모토로이 등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채택한 스마트폰'(아래 안드로이드폰)용 백신이 국내에서 첫선을 보였다.

안철수연구소(대표 김홍선)는 24일 오전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스마트폰 보안 소프트웨어 전략 기자발표회'를 열고 'V3 모바일 안드로이드'와 'V3 모바일 플러스 아이폰'을 함께 공개했다.

안드로이드용은 악성코드를 탐지하고 치료, 삭제까지 해주는 '보안 솔루션'으로, 동작 중인 모든 프로세서를 실시간 검사하고, '행위 기반 탐지 기법'을 통해 개인정보 접근 권한이 지나치게 부여된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을 탐지한다.

반면 아이폰용은 '탈옥(Jail break)' 여부만 탐지한다. 정상 폰에서는 악성코드가 작동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보고, '탈옥폰'으로 뱅킹, 증권 등 금융거래 시 비정상 파일이나 변조된 파일을 체크해 경고하는 기능만 넣었다. 안철수연구소는 이처럼 스마트폰으로 금융거래나 온라인 쇼핑 시 정보 유출을 방지하는 'V3 모바일 플러스 트랜젝션' 솔루션을 추가 개발할 예정이다. 

"정상적인 아이폰은 악성코드 등장 불가능"

김홍선 대표는 "아이폰은 폐쇄형이어서 '탈옥'하지 않은 정상적인 상태에서는 악성코드 등장이 불가능한 반면 안드로이드폰은 개방형이어서 백신과 보안 애플리케이션이 가능하다"면서 "다만 아직 단말기 보급이 많이 안 돼 문제 발생이 적은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만큼 스마트폰 보안에 민감한 나라도 없다"면서도 "PC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문제가 스마트폰에서도 발생 가능하며 가장 큰 위협요소는 개인정보 유출과 금전 손실"이라고 밝혔다.

안철수연구소에 따르면 윈도모바일용 악성코드는 현재까지 12종. 아이폰용의 경우 '탈옥' 폰에서 작동하는 2종이 발견됐고, 안드로이드용에선 스파이웨어 프로그램이 발견됐다.

구글 안드로이드 OS를 채택한 넥서스원에서 안철수연구소 보안 솔루션을 작동하고 있다.
 구글 안드로이드 OS를 채택한 넥서스원에서 안철수연구소 보안 솔루션을 작동하고 있다.
ⓒ 김시연

관련사진보기


안철수연구소 모바일 백신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1년 팜(Palm) 등 PDA용 백신을 시작으로 2005년 심비안 OS용, 2006년 윈도모바일용, 2009년 블랙베리용 백신을 잇달아 개발해 주로 외국 시장에 선보였다. 지난해 10월엔 옴니아2폰에도 백신 공급을 시작했다.

수익모델 문제에 대해 김홍선 대표는 "안철수연구소가 처음 (PC용) 백신 만들 때도 그랬다"면서 "스마트폰은 거품이 아니라 대세다, 1개, 2개씩 파는 패키지 차원이 아니라 애플리케이션 유통 등과 연관해 서비스 플랫폼 사업으로 갈 것"이라고 모바일 사업 계획을 밝혔다.

"사용하지 않는 보안이 가장 위험하다"며 평소 보안 솔루션의 속도와 편리성을 강조해온 안철수연구소 백신답게 구글 넥서스원에서 잠깐 작동해본 안드로이드 백신은 확실히 빠르고 편리했다.

다만 국내 모바일 백신 시장의 성공 여부는 백신 성능 자체보다도 스마트폰을 통한 악성코드나 바이러스 위험이 얼마나 위협적이냐에 달린 상황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팩트체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