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연리목 수령 200년이 넘은 삼척시 근덕면 동막리 신흥사 경내에서 자라는 연리목. 베롱나무 위에 소나무가 자라고 있다. 화합의 상징이라고 한다.

세상에는 많은 사람들이 산다. 그 사람들은 생김새부터, 마음 씀씀이가 다 다르다. 그러니 몇 사람만 모여도 말이 많아 질 수밖에 없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세상. 그저 그러려니 하고 살면 속이라도 편할 것을, 세상 사람들은 남의 일에는 왜 그렇게 오지랖이 넓은지 모르겠다. 세상살이가 어디 쉬운 일이 있겠는가? 그런데 그 많은 세상 사람들 중에는 꼭 있어야 할 사람도 있고, 있어서는 안 될 사람도 있다. 요즈음은 딱 그런 사람들이 구별이 되는 듯 하다. 물론 있고 없고는 나름대로의 판단이겠지만. 

 

연리목과 같은 세상은 왜 안 돼?

 

연리목이라는 것이 있다. 연리목은 그렇게 흔히 볼 수 있는 나무가 아니다. 나무와 나무가 오랜 세월을 지나면서, 한 부분이 합해지는 현상을 말한다. 나무와 나무가 합해지면 '연리목(連理木)'이라 하고, 가지와 가지가 합해지면 '연리지(連理枝)'라고 한다. 동일한 수목이 합해지는 것이야 그럴 수 있다고 하겠다. 그런데 전혀 다른 나무가 하나로 합해지는 것은 보기가 힘들다.

 

제천 청풍문화재단지 안에는 소나무 연리목이 있다. 연리목은 두 그루의 나무가 하나로 합해지기 때문에 남녀 간의 사랑을 상징한다고 한다. 하지만 어디 사랑뿐이겠는가? 세상 인간사 모두가 그렇다. 유유상종(類類相從)이라고 같은 부류도 있고, 전혀 다른 부류도 있다. 같은 뜻을 가진 사람도 있고, 전혀 다른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알고 보면 어디 한 군데 정도는 같은 모습을 하고 있지 않을까 한다. 이 공통점이 합해지면, 인간사의 연리목이 된다는 생각이다.

 

나하고 생각이 다르다고 아니면 내가 하는 일을 못마땅하게 생각한다고, 매일 헐뜯고 싸움질이나 하고 있으면, 그 어디 세상사는 멋을 아는 사람들이라고 할 것인가? 예전 우리의 생활 속에 '목도'라는 것이 있다. 산에서 큰 나무를 베어 들고 오려면 여러 사람이 줄을 묶어 양편에서 들어야 한다. 굵고 큰 나무일 때는 20명이 넘는 사람이 양편으로 갈라져, 나무에 묶은 끈을 어깨에 메고 날라야 한다. 그런데 이렇게 목도를 하는 사람들은 발을 똑 같이 맞추어야 한다. 만일 한 사람이라도 발이 틀리면, 제대로 나무를 옮길 수가 없다. 거기다가 큰 사고가 일어날 수도 있다.

 

소나무 연리목 소나무끼리 서로 줄기가 붙은 연리목. 제천시 청풍문화재단지 안에 있다.

 

소리 한 자락에서 좀 배워봐

 

오동나무 열매는 감실감실

큰애기 젖퉁이는 몽실몽실

아리랑 고개로 넘어갈 때

큰맘 먹고 넘어가 발발 떤다.

 

덜크덩 쿵덕쿵 찧는 방아

언제나 다 찧고 밤마실 갈까

밤마실 가기에 즐기더니

홍당목 치마가 열두챌세

 

목도꾼들이 사로 소리를 주고받으면서, 무거운 나무를 어깨에 메고 내려오면서 하는 소리다. 목도소리라고 하는 이 소리는 힘이 드는 것을, 조금이나마 잊기 위해서 하는 소리다. 또 오랜 시간 집을 떠나 산에서 힘든 작업을 하는 남정네들이 부르는, 은근한 소리이기도 하다. 우리소리 안에는 그런 은근한 내용들이 많이 있다. 역시 소리도 좀 야해야 제 맛이 나는가 보다. 이렇게 서로가 하나가 되는 소리를 들으면, 연리목이 생각이 난다. 생각도 다르고 생김새도 다른 사람들이 하나가 되어 큰 나무를 옮기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냥 연리목이 아니라, 서로 다른 나무가 하나가 되는 연리목이 생각이 난다.

 

삼척시 근덕면 동막리에 있는 신흥사 경내에는 좀처럼 보기 힘든 연리목이 잇다. 이 나무는 연리목 수준을 넘어선다. 줄기가 서로 합해진 것이 아니라, 배롱나무 위에 소나무가 자라고 있다. 수령이 200년이 넘고, 나무의 높이가 5m 가 넘는다. 그런데 어떻게 배롱나무 위에 소나무가 자라고 있을까? 배롱나무에 솔 씨가 떨어져 자란 것 같다고 하지만, 정확한 것은 알 수가 없다. 그저 이렇게 상생을 하는 나무라는 것만으로도 희한하다.

 

연리목 배롱나무 안에서 싹을 틔운 소나무가 자라고 있다. 높이 5m에 둘레가 1m나 된다.

 

목도소리에서 인생살이의 참 멋을 좀 배워 보시게나.

 

이 배롱나무를 닮을 수는 없는 것일까? 아니다, 같은 부류라고 해도 서로가 아웅 거리는 모습을 보면, 이렇게 다른 수종이 한데 자라는 것을 바랄 수는 없을 것 같다. 그저 같은 수종이라도 함께 연리목이 될 수는 없을까 하는 생각이다. 조금 더 욕심을 내자면, 신흥사의 배롱나무와 소나무 같이 살기를 바라지만.

 

울타리 꺾으면 나온다더니

행랑채 달아도 왜아니 나와

담넘어 갈 때는 큰 맘 먹고

문고리 잡고서 발발 떤다

 

산중의 기물은 머루다래

인간의 기물은 사랑일세

염천봉 꼭대기 호드기소리

신도안 갈보가 다 모여든다.

 

매일 아침 보는 뉴스도 지겹다. 어떻게 세상에 좋은 소식은 별로 없고, 그저 눈만 뜨고 나면 이상한 사람들만 나와서 난리를 친다. 그런 것 말고 이렇게 좋은 소리나, 연리지 같은 이야기를 들었으면 좋겠다. 오늘 목도소리 한 번들 배워보는 것은 어떨까? 제발 국민들을 기만하지 말고, 이렇게 조금은 야스러운 소리를 하면서, 힘없는 국민들을 위해 발 좀 맞추면 누가 머라고 하나?

 

매번 마음도 바꾸고, 말도 잘 바꾸는 사람들. 이렇게 두 나무가 함께 실듯이 세상을 살면 얼마나 좋을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