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르포작가 유재순씨. 르포작가 유재순씨.
 유재순 <JP뉴스> 대표(자료 사진).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배신의 달인이 어떻게 그런 맹자의 말을 인용하는지... 전여옥이니까 가능하다는 말이 있다."

<일본은 없다> 항소심에서도 승소한 유재순 <JP뉴스> 대표가 민사 1, 2심에서 모두 패소한 후 대법원 상고를 결정한 전여옥 의원을 향해 던진 쓴소리다.

유 대표는 26일 아침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 "전여옥 의원의 대법원 상고는 그의 주특기인 시간 벌기이자 정치생명 연장하기의 술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2심 판결과 관련, '이번 판결은 표절과 무관하다'고 주장한 전 의원에 대해 유 대표는 "판결과 도용의 차이를 가지고 말장난을 한다"며 "그쪽 말대로 표절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다만 도용을 했다는 말은 판결문에 나와 있다"고 반박했다.

유 대표는 "(전 의원 주장은) 도용은 죄가 안 되고 표절만 죄가 된다는 것인데, 도용이라는 것은 남의 물건을 허락도 없이 자기 마음대로 갖다 쓰는 거다. 그러면 그 죄질에 있어서 표절과 도용이 어느 정도 차이가 있는지 오히려 내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전여옥 의원은 대법원 상고 배경과 관련, "한국의 재판을 처음 받았다"며 "'법이라는 것이 너무 억울한 사람들을 많이 양산할 수도 있겠구나'라는 많은 깨우침과 깨달음을 갖게 돼서 제 자신의 성장에 굉장히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 대표는 "저도 그 보도를 보고 처음에 참 많이 웃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남의 원고를 도용해 놓고 또 자기가 먼저 피해자인 저에게 소송을 걸었단 말이에요, 그러면 '한국 재판을 처음 받았다' 이 말은 제가 해야 하는 말 아닌가요?"라고 반문하면서 "1심, 2심 그 재판 판결은 본인이 소송을 먼저 해서 본인이 판결을 받은 거니까 자업자득인 거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리고 많은 깨우침과 깨달음을 갖게 되어 성장에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는데 그 성장이라는 것이 과연 어떤 내용인지 정말 궁금하다, 그 성장이 자신의 권력 상승을 위해서 힘없는 사람을 이용하는 잔머리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당당하다고? 적반하장도 유분수인 것을..."

전 의원은 지난 2심 패소 이후 일주일 간의 침묵을 끝내고 "저는 당당하다. 제 자긍심을 그 어떤 것도 손상시킬 수는 없었다"며 맹자의 글을 인용해 자신의 재판 패소를 장차 큰 임무를 맡기려는 하늘의 뜻으로 해석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대해 유 대표는 "그 말이 지금 일본에서도 굉장히 화제가 되고 있다"면서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그리고 배신의 달인, 박근혜·이명박·정몽준으로 이어지는 그렇게 힘있는 사람들을 골라서만 최측근이 되는 사람이 어떻게 맹자의 말을 인용할 수가 있는지..."라며 "그렇지만 또 전여옥이니까 가능한 거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고 일본 내 반응을 소개했다.

그는 "2심 패소 반응에서 좌파 정권이라느니 좌파 언론, 뭐 이런 비난이 없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 하나요?"라고 반문하며 "좀 아이러니컬한 감정을 느끼게 되는데 전여옥다운 발상에다가 전여옥다운, 자기가 자신한테 최면을 거는 것으로밖에 생각이 안 된다"고 말했다.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선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이 "공권력의 집행자인 경찰이 `견(犬)찰'로 매도되는 데는 전(前) 정권에 커다란 책임이 있다"며 "사기가 떨어진 15만 경찰의 명예를 드높이는 대책이 조속히 나와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전 의원이 정계 은퇴를 해야 한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유 대표는 일본의 사례를 들며 정계 은퇴가 당연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선 전 의원이 <일본은 없다>로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올랐고 그것이 국회의원이 되는 데 적잖은 도움이 된 만큼, 표절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당연히 정치판을 떠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유 대표는 이와 관련, "정계은퇴는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같은 경우 2, 3년 전에 장래가 촉망되는 민주당의 30대 국회의원이 있었다. 그 국회의원이 기자에게 이메일로 당시 여당이었던 자민당 의원의 비리를 폭로한 적이 있는데 나중에 이 이메일 내용이 가짜라는 것이 밝혀졌다. 그런데 그 의원은 자기 잘못이 밝혀지자마자 즉시 시인하고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한 뒤에 국회의원직을 그만뒀다. 당연히 전여옥도 그만둬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그런 정치인이 아직도 정치활동을 한다고 그러면 대한민국이 이상한 거다"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전 의원에 대한 법원의 2심 패소 판결 이후 '진짜 싸움은 지금부터'라고 말한 바 있다. 그 의미에 대해 유 대표는 "선의적으로, 하나하나 순차적으로 변호사와 상의하고 어떻게 하는 것이 사회 정의를 위해서 좋은지 의논해서, 또 주변 분들과 의논해서 저작권법에 있어서도 하나의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그리고 제2, 제3의 유재순 같은 피해자가 나타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장치를 지금부터 마련해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론 법적으로나 여러 가지 방법으로 할 수 있는 것은 다할 것이고 또 사회적으로 할 수 있는 것, 또 정치적으로 할 수 있는 것, 모든 걸 동원해서 최대한 (전 의원이) 자기가 뿌린 씨앗만큼 열매를 거둘 수 있게끔, 그 대가를 받을 수 있게끔 할 거다"라고 밝혔다.

'지금이라도 전 의원이 화해를 요구해오면 수용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는 "이미 시간이 너무 늦었다. 도저히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넌 셈이다. 내가 지난 5년 반 동안 받은 피해와 골탕은 필설로 형언할 수 없다, 용서할 수 없는 지경에까지 그쪽에서 파렴치하게 나왔다"며 "이제 남은 것은 그쪽에서 받을 죄값과 손해배상 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