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통합' LG텔레콤의 초대 최고경영자(CEO)인 이상철 부회장이 6일 오전 서울 상암동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통합' LG텔레콤의 초대 최고경영자(CEO)인 이상철 부회장이 6일 오전 서울 상암동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선대식

관련사진보기


"애플과 같은 회사가 되겠다."

'통합' LG텔레콤의 초대 최고경영자(CEO)인 이상철 부회장의 취임 일성이다. 그는 6일 오전 서울 상암동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애플과 같이, 철저한 고객 맞춤 가치를 제공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상철 부회장은 김대중 정부 시절 KT 사장과 정보통신부 장관을 역임한 통신업계의 '거물'이다. 그가 LG텔레콤, LG파워콤, LG데이콤이 합병해 지난 1일 출범한 '통합' LG텔레콤의 최고경영자로 취임하면서 통신시장의 판도가 바뀌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LG텔레콤도 애플처럼... "'태풍의 눈'이 되겠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 부회장은 "애플은 치열한 경쟁 환경에서 매킨토시·아이팟·아이폰을 만들어냈다"며 "10만 개가 넘는 어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이 있는 앱스토어에서 고객이 스스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찾고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애플은 고객에 맞춘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제일 잘하는 회사"라며 "LG텔레콤 역시 고객이 자기 가치를 스스로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여건을 만들어주는 통신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새로운 통신환경을 만들기 위해 중소 비즈니스 업무에서 통신과 IT를 접목하는 등 20여 개의 탈통신 프로젝트를 생각하고 있다"며 "LG텔레콤은 3위의 굴레를 벗어나 시장의 변화를 꿰뚫고 그 변화는 주도하는 '태풍의 눈'이 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아이폰이 휴대전화 제조사뿐 아니라, LG텔레콤과 같은 통신사업자에게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폰이 통신사업자가 가지고 있었던 비즈니스모델을 가져가고 있다"며 "통신 3사가 1년에 8조 원이 넘는 보조금 지급에 집착하고 연구개발을 소홀히 하면 공멸의 길을 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통신요금 인하 계획과 관련, 이 부회장은 "1인당 500~1000원의 통신요금 인하보다는 그 돈을 고객을 위한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드는 데 써야 한다"며 "초당 과금제를 시행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후발사업자를 보호하는 유효경쟁정책(선·후발 사업자 간 차등 규제) 폐지와 관련, 그는 "한쪽 통신 브랜드로 쏠리는 것은 소비자한테 위해가 되기 때문에, 국민 복지 증진을 위해서는 유효경쟁정책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유효경쟁정책을 (한꺼번에 풀지 말고) 점진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 부회장과 취재진이 나눈 일문일답을 간추린 내용이다.

"통신 3사, 보조금에 집착하는 과거사업 방식으로는 공멸"

 LG텔레콤에 입사한 새내기 김민주, 이동빈 직원이 6일 오후 서울 상암동 LG텔레콤 본사 앞에서 휴대전화를 하며 걸어가고 있다.
 서울 상암동 LG텔레콤 본사(자료 사진).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 통신 3사가 과거의 사업방식을 고수하면 공멸할 것이라고 했다. 무슨 뜻인가?
"통신사업에서는 투자하는 것에 비해 비즈니스 모델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 애플 아이폰의 경우, 통신사업자의 사업영역을 가져가지 않나? 통신라인에 가치가 주렁주렁 열리지 않으면 통신의 앞날은 어렵다. 통신 3사가 지금과 같이 1년 보조금만 8조 원 넘게 쓰고 연구개발을 소홀히 하면 공멸의 길을 갈 것이다.

LG텔레콤은 연내 20개의 탈통신 프로젝트를 조직할 것이다. 우리가 기존의 빨랫줄 통신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통신이 갖고 있던 기본 마인드를 바꿔야 한다. 모든 고객에게 만족을 주기 위해서는 한 사람 한 사람이 만족하는 가치를 줘야 한다. 결국은 고객이 자기 가치를 자기가 스스로 창출하도록 해야 한다. 탈통신은 그런 여건을 만들어주는 것이다."

- 아이폰 등장으로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 스마트폰에 대한 LG텔레콤의 전략은?
"사용자가 아이폰을 보면 '아 이런 서비스도 받을 수 있구나' 하고 놀라게 된다. 한 단계 높은 유저인터페이스로 제조업체에 큰 영향을 줬다. 통신사업자가 가진 비즈니스 모델이 아이폰 때문에 흔들리고 있다. 통신사업자도 아이폰을 보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 우리나라 제조업체와 통신사업자가 손을 잡아야 할 시점이다."

- 통신요금 인하 계획은 없나?
"지금껏 LG텔레콤은 양질의 서비스와 가장 저렴한 요금을 강조해왔다. 초당 과금제는 통합작업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다. 1인당 월 500~1000원의 통신요금 인하보다는 그 돈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들면 고객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더욱 클 것이다. 전화를 쓰면 쓸수록 이득이 되는 통신환경을 만들고자 한다."

- 유무선 통합전략은 무엇인가?
"FMC(유무선 결합상품)는 고객이 원하는 것을 큰 어려움 없이 쓸 수 있도록 서비스를 해주는 게 중요하다. 통신사업자로서 과연 유무선을 어떻게 합할 것인가, 거기에 어떤 솔루션을 넣을 것인가 등의 고민을 하고 있다."

- 4세대(4G) 이동통신과 관련한 주파수 배분 전략은 무엇인가?
"고객이 원하는 데이터 용량을 수용하도록 하는 등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시스템 제조업체들이 산업적으로 더 많은 영향력을 가질 수 있도록 4세대 이동통신을 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주파수 할당이 빨리 이뤄져야 한다."

- 브랜드는 바꾸지 않나?
"회사 이름을 바꿀 생각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하려는 사업에 걸맞은 이름이나 브랜드를 구상하고 있다. 다만, '오즈'와 같은 브랜드는 잘 만든 것이기에, 당분간은 현재 브랜드를 바꾸지 않을 것이다."

- 유효경쟁정책이 끝났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한쪽 통신 브랜드로 쏠리는 것은 소비자한테 위해가 되기 때문에, 국민 복지 증진을 위해서는 유효경쟁정책이 필요하다. 정부는 유효경쟁정책을 (한꺼번에 풀지 말고) 점진적으로 풀어야 한다."

"마케팅비 줄이고 연구개발에 힘썼다면 애플·구글도 한국에서 나왔을 것"

- 3위 통신회사로서 솔루션회사를 지향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
"3위 업체가 뭘 그렇게 잘할 수 있느냐는 얘기가 있지만, 탈통신을 하면 달라진다. 탈통신을 하려면 내 자신을 버려야 한다. 그런 면에서 우리가 유리하다. 우리는 버릴 수 있는 게 많다. 예를 들어 VoIP(인터넷전화)의 경우, 다른 회사는 유선전화 수입을 포기하기 어렵지만 우리를 그것을 과감히 포기할 수 있다."

- LG그룹 내 계열사 간 협력에도 힘을 쏟나?
"LG전자, LG CNS와 협력하는 것과 똑같이 삼성전자나 삼성SDI와도 협력할 것이다. LG그룹 내 계열사 간의 협력이 갖는 강점도 있겠지만, 중요한 것은 통신사가 제조사와 함께 힘을 합쳐 잃어버린 IT왕국을 찾는 것이다. 다 잘살자고 하는 것이니 반대할 이유가 없다."

- 이번 통합으로 마케팅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고 보나?
"국내 이동통신 3사가 마케팅 비용으로 1년에 10조 원 넘게 쓴다. 마케팅 비용을 줄이고 연구개발에 힘을 썼다면, 애플이나 구글도 한국에서 나왔을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마케팅 비용의 10%를 단순히 절감하는 게 아니라, 연구개발비용으로 옮기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 이럴 경우, 당장 주가가 오르지 않더라도 미래가 보이는 회사로 주주들한테 보답을 할 수 있다."

- 고객맞춤가치를 제공하는 이상적인 기업 모델이 있나?
"애플과 홍콩의 통신사업자 PCCW다. 애플은 치열한 경쟁 환경에서 매킨토시·아이팟·아이폰을 만들어냈다. 10만 개가 넘는 어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이 있는 앱스토어에서 고객이 스스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찾고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PCCW의 IPTV는 TV와 거리가 멀다. TV에 가깝게 만들었다면 고객의 가치를 제대로 구현하지 못했을 것이다."

- 어떻게 조직을 융합할 것인가?
"부서를 고객에 맞게 배치하겠다. 또 조직도를 만들 때 최고경영자를 맨 밑에 두겠다. 고객 접점 부서를 맨 위에 모시겠다. 유선과 무선 구분 없이 조직을 섞겠다. 직원들한테 열림과 소통을 강조했다. 아마 빠른 시간 내에 직원들이 한 회사 직원으로 통합될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이슈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