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평창송어축제장 풍경-1 가족얼음낚시장과 일반송어낚시장 풍경
▲ 평창송어축제장 풍경-1 가족얼음낚시장과 일반송어낚시장 풍경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2010년 새해벽두가 하루 지난 1월 2일, 큰 마음을 먹고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고 있는 '송어축제'에 다녀왔다.

연어과에 속하는 송어는 강원도 평창에서 국내 최초로 양식에 성공한 바 있다. 송어는 평균 수온 7℃~13℃의 깨끗하게 흐르는 물에서만 사는 까다로운 냉수어종이다. 평창의 맑은 물에서 자란 송어는 유난히 부드럽고 쫄깃쫄깃해 씹히는 맛이 일품이라고 한다.

직접 얼음낚시를 통하여 한 마리를 낚아 올려 처음으로 맛을 본 송어구이와 축제장 내 먹거리촌에서 먹어본 송어회는 뭐랄까, 그간 숱하게 맛본 바다 혹은 민물 그 어떤 생선보다 역시 씹을수록 고소하고 감칠맛이 있었다.

뿐만 아니라, 직접 체험해보는 전통 얼음썰매를 비롯해 스케이트, 얼음 기차, 사륜 ATV 오토바이, 얼음 카트 등 빙판 위에서 스릴을 만끽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나도 모르게 맘껏 오랜만에 동심의 세계로 빠져들게 만들었으며, 가격 대비 나에게 주는 즐거움은 상상외로 컸다.

서울 강동구에서 출발하여 꼬박 5시간 걸려 평창 송어축제장에 도착하자마자 마침, 장대비같은 눈이 내려 그 경관 자체가 하나의 예술이라고 밖에 할 수 없었다. 4일 월요일 출근을 위하여 저녁 식사 후 오후 9시에 출발하여 귀가한 시각이 새벽 3시 경. 아직도 피로가 다 풀리지는 않았지만 내년 송어축제에도 가족과 함께 참여하리라 다짐하니 마냥 즐겁기만 하다.

평창 송어축제장에서 직접 체험도 하고 둘러보면서 인상깊었던 몇 장면을 오마이뉴스 독자들께 소개해드린다.

송어낚시장 풍경-1 송어얼음낚시를 하고 있는 참가자들
▲ 송어낚시장 풍경-1 송어얼음낚시를 하고 있는 참가자들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송어낚시장 풍경-2 한 시간여의 추위와의 싸움 끝에 송어를 낚은 참가자
▲ 송어낚시장 풍경-2 한 시간여의 추위와의 싸움 끝에 송어를 낚은 참가자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송어낚시장 풍경-3 가까이서 본 송어- 막 건져올린 송어의 허리가 활처럼 휠 정도로 힘이 세다.
▲ 송어낚시장 풍경-3 가까이서 본 송어- 막 건져올린 송어의 허리가 활처럼 휠 정도로 힘이 세다.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송어낚시장 풍경-4 기자도 송어얼음낚시를 시작한지 약 30여 분 후에 운 좋게도 송어를 낚았다.
▲ 송어낚시장 풍경-4 기자도 송어얼음낚시를 시작한지 약 30여 분 후에 운 좋게도 송어를 낚았다.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평창송어축제장 풍경-2 송어를 낚은 참가자들은 즉석송어구이를 해서 직접 맛을 볼 수 있다. - 약 15분 정도 대형 송어구이화로에 넣으면 맛난 송어구이를 해서 먹을 수 있다.
▲ 평창송어축제장 풍경-2 송어를 낚은 참가자들은 즉석송어구이를 해서 직접 맛을 볼 수 있다. - 약 15분 정도 대형 송어구이화로에 넣으면 맛난 송어구이를 해서 먹을 수 있다.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평창송어축제장 풍경-3 송어회 등 각종 먹거리를 판매하는 먹거리촌 내부 풍경
▲ 평창송어축제장 풍경-3 송어회 등 각종 먹거리를 판매하는 먹거리촌 내부 풍경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평창송어축제장 풍경-4 얼음집으로 꾸며진 '얼음카페' 입구의 밤 풍경
▲ 평창송어축제장 풍경-4 얼음집으로 꾸며진 '얼음카페' 입구의 밤 풍경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평창송어축제장 풍경-5 축제장 내 얼음카페(ICE CAFE)  내부 풍경 - 얼음벽 속에 박제된 송어 한마리가 유독 눈에 띈다.
▲ 평창송어축제장 풍경-5 축제장 내 얼음카페(ICE CAFE) 내부 풍경 - 얼음벽 속에 박제된 송어 한마리가 유독 눈에 띈다.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평창송어축제장 풍경-6 얼음카페를 찾고 있는 연인들- 얼음카페는 안팎으로 어느새 "포토존"이 되어 가고 있었다.
▲ 평창송어축제장 풍경-6 얼음카페를 찾고 있는 연인들- 얼음카페는 안팎으로 어느새 "포토존"이 되어 가고 있었다.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6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