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세계를 찌른 '펜싱 코리아', 아시아가 좁다

▲ 구글 google 구글링을 통한 개인 정보 노출은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 박혜경

관련사진보기


"너 그 남자 구글링 해봤어?"

국내의 한 영어 교육 프로그램 교재에서 두 친구 사이에 오간 대화 중 한 부분이다. 새로운 남자친구에 대해 좀 더 알아봤느냐는 표현을 '구글링(googling)'이란 단어 하나로 하고 있다. 실제로 미국에선 구글링이란 표현이 인터넷에 검색해 본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구글로 뒤지면 웬만한 건 나온다는 느낌을 가지고 있다. 아래는 기자가 직접 겪은 일이다.

사례#1. 어느 날 아침 친구에게 전화를 걸었더니 이른 아침부터 외출 준비로 분주하였다. 이유인즉슨 지난밤 강남역 앞 술집에서 회식이 있었는데 지갑을 술집에 두고 온 것 같다는 이유였다. 술집 이름이야 회식자리에 같이 있던 사람에게 겨우 알아낼 수 있었지만, 114에 물어봐도 강남에 있는 동일한 이름의 다른 술집 번호만 알려주고, 네이버에 검색해도 나오지 않아 강남의 술집까지 다시 가볼 수 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나는 친구에게 잠깐만 기다려 보라고 한 뒤 10분 만에 그 술집 매니저 전화번호를 알아다 주었다. 친구의 전화를 받은 술집 매니저는 "내 번호를 어떻게 알았냐?"며 재차 물었다.

이 일이 가능했던 것은 구글의 뛰어난 검색력 덕분이었다. 실제로 네이버의 경우 '강남역 6번 출구 ○○○○술집'이라고 검색하면 네이버 블로그의 사진과 후기 등 주관적인 정보가 우선적으로, 가장 많이 뜬다. 하지만 비슷한 검색어로 '구글링'을 해보았더니 '알바' 사이트에 구인광고를 내놓았던 ○○○○술집의 매니저 인적사항이 적힌 페이지가 검색되었다. 여과 없이 검색결과를 드러내 주는 구글링 덕분에 친구는 먼 길을 가는 헛수고를 하지 않아도 되었지만, 구글의 검색이 과연 이대로 괜찮은지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

사례#2. 얼마 전 한 오락프로그램에서 '루저(loser)' 발언으로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이모씨의 개인정보 역시 구글링을 통해 검색·수집·노출되었다. 일명 '신상털기'를 통해 수집된 이씨의 미니홈피 주소, 고등학교 졸업사진 등은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전파됐다. 특히 수집된 정보 중 이씨의 ID는 이씨가 이전에 썼던 글(장학금 문의 글, 명품 상품 관련 문의 글)을 검색해 내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됐다.

"선배, 구글에 ID 검색해 봤어요?"

구글의 개인정보 노출을 알게 된 건 1년여 전이다. '인터넷을 통한 개인정보 유출 위험'에 관한 조사를 하던 중 후배 하나가 '구글에 그 사람이 자주 쓰는 ID만 입력해도 과거에 어떤 글을 쓰고 뭘 했는지 대충 알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 실로 검색해 보니 나는 이제 기억도 안 나는 과거의 내 글이나 흔적들 몇몇이 검색결과로 드러났다.

▲ 구글검색결과 ID 만으로도 개인 정보 일부가 검색된다
ⓒ 박혜경

관련사진보기


온라인 여러 사이트에서 동일한 ID를 쓰는 사람일수록, 온라인을 통한 구매나 글 게시와 같은 활동을 많이 한 사람일수록 ID 구글링을 통해 더 많은 정보가 노출될 수 있다. 몇몇 ID를 구글에 검색해 보니 온라인 쇼핑몰 이용후기와 문의 글, 온라인 서점 위시리스트, 이벤트 당첨내역 노출은 애교 수준이고, 기업 공모전에 업로드한 자기 소개서와 온라인으로 상담 받은 법률상담내용까지 고스란히 검색결과에 나타났다.

친구 ID 하나로 '너 그 귀걸이 ○○에서 샀지?', '너 이번에 ○○영화 시사회 당첨됐더라'라는 말을 할 수 있는 수준까지 검색되는 것이다. 이 정도면 수집된 정보를 짜깁기해 개인 신상에 대해 어느 정도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된다. 네이버, 다음, 야후 등을 통해서도 ID를 검색해 보았으나 이들 사이트에서는 카페 등에 쓴 게시물 몇 개만이 검색결과로 수집되었다.

온라인 쇼핑몰 후기, 자기소개서, 법률상담내용까지 노출

▲ C대학 동문주소록 간단한 검색어로 개인정보가 담긴 주소록이 검색되었다
ⓒ 박혜경

관련사진보기


ID 뿐만 아니라, 몇 개의 검색 키워드를 통해서는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키워드 검색 결과 대한○○○총회의 직책, 성명, 주소, 전화, 휴대전화, 이메일 등이 기록된 문서와 역시 같은 수준의 정보가 기록된 C대학의 수십 명의 동문주소록, S교회의 유치부, 초등부 학생 생일과 전화번호, 주소가 담긴 문서, 100명 이상의 명단이 실린 J교 총동문 주소록, H대학의 언론정보학부 학생 70여 명의 주소록 등을 확보할 수 있었다.

▲ S교회 유치부, 초등부 주소록 어린아이들의 개인정보 노출은 아동범죄의 위험을 높일 수도 있다.
ⓒ 박혜경

관련사진보기


이러한 개인정보 노출은 보이스피싱과 같은 범죄에 악용될 여지가 있으며, 유치원생이나 초등학교 아동에 관한 정보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범죄에 쓰일 수도 있다.

구글 검색 능력은 인정하지만 '개인 정보 노출 방지 대책' 필요

구글은 그간 강력한 검색 능력으로 많은 누리꾼들의 칭찬을 받아왔다. 실례로 한 누리꾼은 어떤 영화의 총 제작비가 궁금해 네이버에 '○○영화 총제작비'로 검색했더니 블로그 글, 지식인 질문 등 엉뚱한 문서들만 떠 원하는 답을 얻을 수 없었지만 구글의 경우 검색 결과 상단에 이미 원하는 내용이 검색돼 나왔다며 구글의 검색 능력에 손을 들어 주었다.

다양한 부가 검색 기능, 검색 결과의 질 면에서 구글은 다른 어떤 사이트보다 좋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이는 구글의 경쟁력이다. 하지만, 동시에 이러한 '강력한 검색' 결과가 개인정보 노출이라는 부작용을 낳고 있기도 하다.

이미 수년 전부터 지적돼온 구글을 통한 개인정보 수집을 일부에선 '구글 해킹'이라 표현하기도 한다. 뛰어난 검색결과도 좋지만 ID 등 몇 가지 키워드만으로 개인 정보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상황이 더 이상 지속돼서는 안 된다. 4년도 넘게 문제가 되고 있는 구글의 개인정보 노출에 대해 책임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

모바일앱 홍보 배너

행복의 무지개가 가득한 사회를 꿈꾸며 한발자국씩 걸어나가 봅니다. 오마이뉴스 박혜경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