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첫사랑 거제도에서 기상관측 이후로 연중 제일 빠른 눈이 내렸다. 첫눈과 동백꽃이 첫사랑을 나누고 있다.
▲ 첫사랑 거제도에서 기상관측 이후로 연중 제일 빠른 눈이 내렸다. 첫눈과 동백꽃이 첫사랑을 나누고 있다.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랑은 첫 눈을 내리게 했다.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랑은 첫 눈을 내리게 했다.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겨울추위를 크게 느끼지 않고 겨울을 날 수 있는 따뜻한 섬나라, 거제도. 긴 코트에 가죽장갑을 장만할 필요가 별로 없다. 더더구나 그 비싸다고 하는 모피코트도 필요 없이 겨울을 지낼 만한 곳이다. 이렇게 따뜻한 곳에 거제사람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가 생겼다.

한 겨울에나 볼 수 있는 눈이 내렸기 때문이다. 거제사람들은 눈을 좀처럼 보기 어렵다. 눈 구경을 하려면 눈이 많이 내리는 강원도나 전라지역으로 가야만 볼 수 있다. 그렇기에 거제도에서 눈이 내리는 날이면 축복이라 부를까.

 나뭇가지에 축복이 내려 앉아 있다.
 나뭇가지에 축복이 내려 앉아 있다.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흔적 축복은 흔적을 남기고 사라져 간다.
▲ 흔적 축복은 흔적을 남기고 사라져 간다.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통영기상대에 따르면, 오늘 내린 눈은 거제기상관측소가 생긴 이후 연중 제일 먼저 내린 것이라고 한다. 거제지역에서 연중 제일 먼저 내린 눈은 1972년 11월 27일이고, 그 다음으로 1996년 11월 30일로 기록하고 있다. 물론, 두 번 모두 적설량은 기록되지 않았다. 이번에 내린 눈도 적설량은 기록되지 않았지만, 11월에 내린 눈으로는 세 번째다. 적설량은 길바닥에 눈이 흩뿌려져 있는 상태로서 0.0㎜라고 하며, 그 이상 눈이 쌓일 때 측정기에 의해 측정되고, 단위는 ㎝로 기록된다.

거제지역에서 내린 눈으로 적설량이 많은 순서로 보면, 2001년 1월 13일 19.6㎝, 1996년 2월 17일 10.1㎝, 1982년 2월 4일 9.9㎝, 1994년 2월 11일 9.8㎝, 그리고  2006년 2월 6일 6.1㎝ 등이다.

곁들인 사랑 힘이 없는 억새는 축복을 함께 이고 곁들인 사랑을 나누고 있다.
▲ 곁들인 사랑 힘이 없는 억새는 축복을 함께 이고 곁들인 사랑을 나누고 있다.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축복의 길 축복을 내리는 길
▲ 축복의 길 축복을 내리는 길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솜사탕 사랑 동백꽃은 솜사탕 같은 사랑을 나누고 있다.
▲ 솜사탕 사랑 동백꽃은 솜사탕 같은 사랑을 나누고 있다.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코흘리개 어릴 적, 눈 내리는 날이면 강아지 보다 더 즐겁게 들판을 헤집고 다녔다. 학창시절에도 마냥 조건 없이 기분이 좋았다. 눈 내리는 날이면 축복 그 자체였다. 그런데 그런 기분도, 생각도, 바뀌었다. 군 입대하고 훈련병 시절 하루도 거르지 않고 내리는 눈 때문에. 연병장 눈 치우는 작업, 지금 그 시절을 떠 올리며 생각만 하여도 온 몸이 찌뿌듯해오는 느낌이다. 그러나 지금은 눈이 좋다. 거제도에 흠뻑 눈이 내렸으면 좋겠다. 축복이 내리니까.

흔적 흔적만이 남았다.
▲ 흔적 흔적만이 남았다.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설경 거제도에 많은 눈이 내린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름다운 풍경이다.
▲ 설경 거제도에 많은 눈이 내린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름다운 풍경이다.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풍경 아름다운 풍경이다.
▲ 풍경 아름다운 풍경이다.
ⓒ 정도길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거제타임즈와 뉴스앤거제에도 실을 예정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