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 상상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가 행정도시 축소, 변질용이라는 선진당 이상민 의원의 주장이 사실로 밝혀졌다.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추진기획단의 고위 관계자는 12일 저녁 기자와 만나 "정부에서 마련하고 있는 행정도시 대안으로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 건설 방안을 총리실과 협의 중에 있으며 조만간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정부에서는 9부2처2청 이전을 완전 백지화하는 방안과 함께 교육과학기술부·환경부·노동부 등 3개 부처만 이전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진수희 의원은 지난 9월 인터뷰에서 "과학비즈니스벨트는 애초 행정도시 대안으로 만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추진지원단 관계자의 입으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상민 의원 "관련법안 통과 원천 봉쇄하겠다"

 

 이명박 대통령이 후보시절(2007년) 세종시를 방문해 세종시 원안추진과 함께 자족도시를 위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기능 추가를 약속하고 있다.

 

정부의 방침이 알려지자 18대 국회의원 당선 이후 계속 의혹을 제기해 온 이상민 의원(대전 유성)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상민 의원은 <대전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건설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행정도시의 축소, 변질용으로 악용되는 걸 반대하는 것"이라며 "이제 정부에서 노골적으로 행정도시 대안으로 써먹으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현재 교육과학기술위에 계류 중인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통과시키지 않고 원천 봉쇄할 것"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은 행정도시와 함께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건설하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는 지난 대선에서 이명박 후보가 ▲ 행복도시 ▲ 대덕연구단지 ▲ 오송·오창의 BT·IT 산업단지를 광역경제권으로 발전시켜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육성하고 명품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한 대 충청권 공약사항이다.

 

이보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후보시절인 지난 2007년 8월 <대전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되면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변함없이 추진하고 국제과학기업도시를 함께 건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상민 의원은 그동안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가 행정도시 축소용으로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선 과학벨트 입지선정'을 주장하며 법안 통과를 저지시켜왔다.

 

한편, 행복도시건설청은 지난해 5월 '자생력 확보를 위한 과학비즈니스벨트와의 연계방안 마련'이라는 용역과제를 카이스트에 의뢰했으며 카이스트는 지난해 11월까지 연구결과를 제출할 예정이었으나 지난해 10월에 이어 올해 4월에 행복도시건설청의 요청으로 현재 제출이 보류된 상태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대전뉴스 (www.daejeonnews.kr)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전지역 인터넷신문인 '대전뉴스(www.daejeonnews.kr)'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