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통영시민 2000여 명이 '통영시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채택'을 촉구하는 청원서에 서명했다.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통영거제시민모임'(대표 송도자)은 지난 8월부터 시민들을 대상으로 '통영시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채택 청원' 서명운동을 벌여 왔다.

 

통영거제시민모임은 오는 11월 2일 오전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원서를 통영시의회에 제출한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통영에 거주하는 위안부 피해 김복득(92) 할머니가 참석할 예정이다.

 

송도자 대표는 "서명운동에는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면서 "청원에는 정확한 숫자는 없지만 2000여 명이라는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전국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지방의회는 대구광역시의회와 경기 부천시의회뿐이다. 통영시의회가 결의안을 채택하면 세 번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통영거제시민모임은 미리 낸 자료를 통해 "세계 그 유례가 없는, 반인륜적 전쟁범죄인 일본군'위안부'문제는 해방6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해결이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UN,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결의안을 채택하여, 약 20여만명에 이르는 어린 여성들을 조직적, 강제적으로 일본군을 위해 성노예화한 이 파렴치한 범죄에 대한 책임을 물어 일본정부의 공식사죄와 법적배상, 올바른역사교육실시 등을 권고하고 있음에도 일본정부는 역사왜곡과 망언으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이 단체는 "더욱이 피해당사국인 대한민국 정부도 생존피해자들의 피맺힌 절규를 외면하고 자국민의 보호를 다할 의무를 망각한 채 실용외교라는 이름으로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를 회복할 권리를 묵살하여 국제사회에서 망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영거제시민모임은 "살아생전 반드시 피해자들의 가슴에 명예회복을 안겨드리고 역사적 정의를 세우기 위해, 그리고 자라나는 미래세대에게 평화로운 세상을 물려주기 위하여 통영시의회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채택 청원서명운동을 전개해왔다"고 밝혔다.

 

송도자 대표는 "어려운 역사를 살아오신 피해자들에게 살아생전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명예회복 실현을 앞당길 수 있도록 지방의회가 결의안을 채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통영거제시민모임은 기자회견 뒤 통영시의회 의장을 면담하고 청원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