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방부가 지난 2006년 계룡대 근무지원단의 납품비리 의혹에 대한 전면 재수사에 들어간 가운데 앞서 이 사건을 수사해 온 국방부 검찰단이 수사과정에서 협박과 회유 등 수사방해를 받았다고 밝혀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YTN>은 15일 국방부 검찰단의 대령급 법무관리관이 이달 들어 김태영 국방장관과 장수만 국방차관에게 동시 보고한 <해군납품비리사건 수사계획보고>라는 제목의 업무보고 문건을 단독입수, 공개했다.

이번 사건은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2006년 사무용 가구업체에 분할 수의계약 방식으로 특혜를 주고 납품가를 과다 계상해 국고를 손실했다는 것으로, 해군 헌병대와 국방부 검찰단이 2007년과 작년에 조사를 벌였지만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하지만 지난 13일 당시 계룡대 근무지원단에 근무했던 김영수 해군 소령이 MBC 'PD수첩'에 출연해 "지난 2003년부터 2005년까지 계룡대근무지원단에서 분리발주를 통한 불공정 수의계약이 있었고 그로인해 국고손실이 9억4000만 원 가량 발생했다"고 폭로함으로써 다시 전면 재수사가 불가피해졌다.

검찰단은 이 보고서의 '기존 수사의 문제점 및 한계'라는 항목에서 "이번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검찰단 소속 해군 수사관 등에 대해 협박과 회유 등이 있었으며 수사 정보가 조직적으로 유출됐다"고 보고했다.

이어 검찰단은 "특히 검찰단내 해군 수사관은 이미 검찰단 내의 타군 수사관 및 검찰관들과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있어 수사진행에 대한 문의시 답변거부가 불가능"하다고 적시, 해군 수사관을 통해 수사진행 상황이 유출되는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검찰단은 이밖에 "비리 핵심혐의자들에 대한 자백을 받아냈으나 구속에 실패한 이후 혐의자들이 구속수사가 불가하다는 점을 악용하고 진술번복, 허위진술을 되풀이했다"고 보고해 김영수 소령의 폭로가 사실임을 뒷받침했다.

군 검찰단은 이 같은 이유를 근거로 재수사를 통해 납품비리 의혹에 대한 규명과 함께 수사 방해 의혹에 대한 조사도 국방부 검찰단이 아닌 제3의 장소에서 보안이 철저하게 유지된 가운데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YTN>은 전했다.

한편 국방부 관계자는 14일 "계룡대 군 납품 비리의혹을 재수사하기 위해 특별조사단을 구성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성될 군 납품비리의혹 특별조사단은 중장급 장성이나 국방부 간부를 대장으로 20여 명으로 구성되며, 사건에 연루돼 있는 해군과 공군 관계자는 물론 기존 수사 관계자도 제외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특별조사단의 정확한 인원 구성, 출범시기 등은 추후 브리핑을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