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한루 보물인 광한루애 오르면 춘향전 한편이 절로 나올 듯 하다
▲ 광한루 보물인 광한루애 오르면 춘향전 한편이 절로 나올 듯 하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부속건물 나중에 광한루에 붙여지어진 부속건물. 방을 들였다
▲ 부속건물 나중에 광한루에 붙여지어진 부속건물. 방을 들였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우리는 일반적으로 경관이 아름다운 곳에 지은 건물을 일컬어 정자라 표현을 한다. 그러나 엄밀히 따지면 정자의 종류는 정(停)과 누(樓) 그리고 대(臺) 등으로 구분이 된다. 정은 단층으로 지어지고 방을 마련하는 건물들을 흔히 말한다. 이와는 달리 누(樓)란 사방을 시원하게 트고 마루를 한층 높여 자연과 어우러져 쉴 수 있도록 경치 좋은 곳에 지은 건물을 말한다.

광한루 보물 제281호 남원시에 있는 호남제일루
▲ 광한루 보물 제281호 남원시에 있는 호남제일루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오작교 광한루 앞에 인공 호수에 걸려있는 다리
▲ 오작교 광한루 앞에 인공 호수에 걸려있는 다리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전북 남원시 천거동에 소재한 보물 제281호 광한루가 처음 지어진 것은 조선시대 이름난 황희 정승이 남원에 유배되었을 때 지은 것이다. 처음에는 광통루(廣通樓)라 불렀다고 한다. 왜 하필이면 남원에 유배가 되었을 때 이러한 정자를 지었을까? 그리고 광한루(廣寒樓)라는 이름은 세종 16년(1434) 정인지가 고쳐 세운 뒤 바꾼 이름이다. 황희 정승이나 정인지가 광통루나 광한루라는 이름을 붙인 것을 보면 그 안에 속내를 간직하고 있었을 것만 같다. 즉 임금을 그리는 마음을 님을 향한 춘향이의 마음에 비유한 것은 아니었을까?. 지금 있는 건물은 정유재란 때 불에 탄 것을 인조 16년(1638) 다시 지은 것이며, 부속건물은 정조 때 세운 것이다.

광한루 호남제일루라는 명성답게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인다
▲ 광한루 호남제일루라는 명성답게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인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광한루 앞에는 연못이 있다. 연못을 면해 남향으로 지어진 광한루는 그 위에 오르기만 해도 춘향이나 이몽룡의 마음을 조금은 읽을 수가 있을 듯하다. 광한루의 규모는 정면 5칸, 측면 4칸이며 지붕은 팔작지붕이다. 누마루 주변에는 난간을 둘렀고 기둥 사이에는 4면 모두 문을 달아 놓았는데, 여름에는 사방이 트이게끔 안쪽으로 걸 수 있도록 해 놓았다. 호남제일루라 칭한 광한루에는 정조 때 붙여지은 건물이 있어 멋을 더하고 있다. 누의 동쪽에 있는 정면 2칸, 측면 1칸의 부속건물은 주위로 툇마루와 난간을 둘렀고, 안쪽은 온돌방으로 만들어 놓았다. 뒷면 가운데 칸에 있는 계단은 조선 후기에 만든 것이다.

호남제일루 보물인 광한루. 황희정승이 짓고 정인지가 광한루라 호칭했다
▲ 호남제일루 보물인 광한루. 황희정승이 짓고 정인지가 광한루라 호칭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광한루 보물인 광한루는 전국의 많은 누정 중애서도 으뜸이다
▲ 광한루 보물인 광한루는 전국의 많은 누정 중애서도 으뜸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춘향전의 무대로도 널리 알려진 광한루. 넓은 인공 정원이 주변 경치를 한층 돋우고 있어 한국 누정의 대표가 되는 문화재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는 이 광한루를 돌아보다가 괜한 생각을 해본다. 황희 정승(1363(공민왕 12)~1452(문종 2))은 역대 가장 뛰어난 재상으로 손꼽힌다. 조선 초기 국가의 기틀을 마련하는 데 노력한 유능한 정치가일 뿐만 아니라 청백리의 전형으로 알려졌다. 1416년 세자 양녕대군의 폐위에 반대했으며, 1418년에는 세자의 폐위가 결정된 후 태종의 미움을 사서 서인으로 교하에 유배되었다가 곧 남원으로 이배되었다.

광한루라는 명칭은 정인지가 붙였다고 했으니 춘향전이라는 소설이 그 뒤에 만들어진 것이란 생각이다. 광한루를 지은 황희 정승이나 광한루라는 이름을 붙인 정인지나 조선시대의 문인이자 정치가다. 이런 광한루에서 이몽룡이라는 걸출한 인물 하나가 나온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정자를 찾아다니다가 보면 괜한 생각에 사로잡혀 시간을 보내고는 한다. 그러면서 혼자 비실거리면 웃는다. 참 '내가 생각해도 내 속을 모르겠다'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