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김해여고생 살해사건' 여성피고인 3명, 징역7~5년 구형

▲ 태안 신진항, 숭어낚시꾼들로 북새통 주말을 맞아 태안 신진항에는 최근 출몰한 숭어를 잡기 위해 낚시꾼들이 몰려들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내 평생 낚시를 하면서 50센티미터가 넘는 물고기는 처음 잡아봐유."

대전에서 관광 온 박시영(36, 대전 가양동)씨는 56센티미터급 숭어 한 마리를 낚시대를 담근 지 채 5분도 안 돼 건져 올렸다.

묵직한 손맛을 느낀 박씨는 연신 싱글벙글이다. 대어를 낚아 제대로 된 손맛을 본 박씨가 새우를 매달아 다시 낚시대를 던지자 이번에도 50센티미터는 될 법한 대형 숭어 한 마리가 올라온다.

이렇게 박씨처럼 숭어낚시를 즐기기 위해 신진항을 찾은 낚시꾼들은 어림잡아 200여 명이다. 항구 주변을 둘러싸고 무리지어 낚시를 즐기고 있는 낚시꾼들의 입에서는 연신 환호성이 흘러나왔다.

'물 반 고기 반' 이라는 말이 딱 들어맞을 정도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신진항과 마도방파제, 안흥항에는 고등어 낚시를 즐기려는 낚시꾼들로 북새통을 이루더니 수온이 내려가자 고등어떼 대신 출몰한 숭어가 낚시꾼들의 손맛을 자극하고 있다.

▲ 대어 출현 대어급인데다 힘도 좋아 한참만에 끌어올려지는 숭어의 모습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특히, 숭어 낚시는 고등어 낚시와 마찬가지로 낚시대와 새우 미끼만 준비되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어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으며, 보통 대어급이 많이 잡혀 낚시대를 자극하는 손맛이 묵직해 인기를 끌고 있다.

더군다나 항포구 근처 어디서나 자리를 잡고 앉아서 낚시를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이곳을 지나다가 구경하던 관광객들도 한 번 잡아보겠다고 낚시에 가세해 항구길을 따라 낚시꾼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 그야말로 신진항은 요즘 진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박시영씨는 "관광도 하고 꽃게가 풍년이라고 해서 싸게 구입할 겸 태안에 왔는데 숭어가 쉽게 잡히는 것 같아서 낚시를 하게 됐다"며 "물반 고기반이라는 말이 딱 맞을 정도로 정말 숭어가 잘 잡히더라, 오늘 숭어를 잡으면서 느낀 손맛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고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노부부의 숭어잡이 "낚시하면서 금슬 더 좋아졌어요"

▲ 노부부가 사는 법 노부부가 함께 숭어낚시를 즐기고 있다. 할아버지가 숭어를 낚아 올리자 할머니가 숭어가 문 바늘을 빼내고 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낚시 포인트를 정해 한 곳에 몰려들어 시끌벅적하게 숭어낚시를 즐기고 있는 한 켠에 한 노부부가 금슬 좋게 앉아 있다.

숭어 한 마리 낚아 올릴 때마다 환호성이 터지는 다른 곳과는 달리 말없이 묵묵하게 숭어낚시를 즐기고 있다. 부부가 같이 낚시대를 던졌지만, 우연찮게도 할아버지 낚시대에만 숭어가 걸린다. 워낙 묵직한 놈이 걸려서인지 옆에 앉아있던 할머니까지 가세해 대형 숭어 한 마리를 건져 올린다.

타 지역에서 관광차 신진도를 찾았다는 이 노부부는 다른 사람들이 숭어낚시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는 급히 낚시점으로 달려가 낚시대를 구입했다고 한다.

▲ 손 맛 제대로... 50센티가 넘는 숭어. 어망이 작아 숭어몸을 접어 집어 넣었다. 어망안에는 이미 두마리의 숭어가 들어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할아버지는 "이상하게 내 낚시대에만 걸려들어서 아내에게 미안하긴 하지만 손맛 하나는 기가 막히다"며 "힘이 달려서 아내와 함께 건지니까 왠지 금슬도 더 좋아지는 것 같다"며 웃음을 보였다.

이날 이 노부부가 한 시간 남짓 건져 올린 숭어는 어림잡아 대여섯 마리는 돼 보였다. 크기도 대어급이어서 잡은 물고기를 넣어두는 어망에도 휘어져 들어갈 정도다. 더 이상 어망에 채울 공간이 없어지자 이 노부부는 "다음에는 자식들하고 한 번 더 와야겠다"는 말을 남기고 발걸음을 돌렸다.

떼로 몰려다리는 학꽁치, 망둥이 낚시도 인기 절정

▲ 대낚으로 학꽁치를 잡아 올리고 있는 낚시꾼 학꽁치 낚시도 낚시꾼들을 태안으로 불러들이는데 한 몫하고 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한편, 최근 신진항을 포함한 태안 곳곳의 바다낚시 명소에는 숭어뿐만 아니라 학꽁치, 망둥이도 낚시꾼들을 바다낚시의 매력 속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특히, 학꽁치와 망둥이는 5천 원이면 낚시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작은 대나무 낚시대와 작은 전용 바늘, 미끼로 새우나 갯지렁이만 있으면 남자에 비해 힘이 약하고 낚시경험이 전무한 여성과 어린 아이들도 쉽게 손맛과 재미를 맛볼 수 있다.

▲ 망둥이 낚시 망둥이 낚시도 간단한 대낚시대만 있으면 쉽게 즐길 수 있고, 또 잘먹는 습성탓에 먹잇감을 잘 물어 지루하지 않게 낚시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 태안군청

관련사진보기


게다가 망둥이는 이맘 때가 가장 살이 오른 시기이고 체구에 비해 입이 큰 데다가 식탐이 많은 성격 탓에 먹잇감을 잘 물어 다른 물고기에 비해 비교적 쉽게 잡힌다. 1시간 남짓 낚시질만 해도 학꽁치나 망둥이를 10-20마리는 족히 잡을 수 있다.

▲ 학꽁치 풍어 한두시간 정도 학꽁치 대낚을 하면 냄비에 가득찰 정도로 많이 잡히고 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큰 몸집을 자랑하는 숭어는 보통 회나 매운탕으로 즐겨 먹는데 반해 학꽁치는 조림으로 김치와 곁들여 찌개로도 먹기도 하고 초밥으로 만들어 먹기도 하는 등 요리방법도 다양하다. 또한, 망둥이는 회나 매운탕으로 먹기도 하지만 튀김 요리도 일품이며, 내장을 빼고 말려 밑반찬용으로 만들어 먹으면 아이들의 건강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학꽁치는 요즘 태안반도에서 낚시를 즐길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서든 손맛을 볼 수 있지만, 갯벌에서 서식하는 망둥이는 근흥면 채석포, 마금리를 비롯해 안면도 황도리, 이원면 당산리, 원북면 청산리 등 주로 갯벌이 위치하고 있는 장소에서 잘 잡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덧붙이는 글 | 태안신문, 유포터에도 송고합니다.


모바일앱 홍보 배너

태안의 지역신문인 태안신문 기자입니다.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밝은 빛이 되고자 펜을 들었습니다. 행동하는 양심이 되겠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