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관동팔경. 동해안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여덟 곳을 이르는 말이다. 강원도 고성부터 7번 국도를 따라 내려가면서 볼 수 있는 관동팔경은 몇 번을 둘러보아도 아름답기 그지없다. 관동팔경은 강원도 통천의 총석정과 고성의 삼일포를 비롯해 청간정, 양양의 낙산사, 강릉의 경포대, 삼척의 죽서루, 경상북도 울진의 망양정과 월송정을 일컫는 말이다. 현재는 이 관동팔경을 다 볼 수 없음이 안타깝다.

망양정 관동팔경의 하나인 정자. 경북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에 소재한다
▲ 망양정 관동팔경의 하나인 정자. 경북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에 소재한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정자기행을 하면서 망양정을 찾은 날은 비가 뿌리는 날이었다. 망양정에 오르니 주변에 원추리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다. 넓은 동해를 바라보며 작은 능선 위에 올라앉은 망양정. 가히 관동팔경 안에 들어갈 만한 곳이다.

이 망양정은 팔경 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정자라 하여, 조선 숙종이 <관동제일루>란 현판을 하사할 정도였다.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다름이 없는가 보다. 비가 뿌리는 망양정. 그 멋스러움은 몇 해가 지났건만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망양루에서 바라본 동해 관동제일루라는 망양정에서 바라다본 동해는 아름다웠다
▲ 망양루에서 바라본 동해 관동제일루라는 망양정에서 바라다본 동해는 아름다웠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게판1 숙종대왕의 어제
▲ 게판1 숙종대왕의 어제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망양정의 아름다움을 읊은 시와 글로는 숙종과 정조의 어제시, 정철의 관동별곡 등이 전해진다. 그림으로도 정선의 백납병, 관동명승첩에 있는 망양정도 등이 유명하다. 아름다움을 글과 그림으로 남기기를 좋아했던 선조들. 그만큼 망양정은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을만 한 정자다.

원래 망양정은 지금의 자리에 있었던 것이 아니다. 기성면 망양리 현종산 기슭에 있던 것을 조선 철종 11년인 1860년에 지금의 자리로 이전한 것이다.

주춧돌 1860년 현재의 자리로 옮겼을 때의 주춧돌. 지금의 정자는 2005년에 완전 해체 복원한 것이다.
▲ 주춧돌 1860년 현재의 자리로 옮겼을 때의 주춧돌. 지금의 정자는 2005년에 완전 해체 복원한 것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그 후 망양정은 몇번의 수난을 당했다. 허물어져 없어졌던 것을 1958년 중건하였으며, 2005년에 완전 해체복원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관동팔경 중 수일루라고 일컫는 망양정. 그저 누각에 올라 동해만 바라다보아도 가슴이 트이는 듯 하다. 이런 절경에 누각을 짓고 누대에 올라 어떤 꿈을 꾸었을까?

수 많은 선조들이 이곳을 거쳤을 것이다. 그 많은 선조들은 각기 가슴에 망양정이라는 절경을 품고 길을 떠났을 것이다.

망양정 2005년에 해체복원하여 아름다운 모습으로 서 있다
▲ 망양정 2005년에 해체복원하여 아름다운 모습으로 서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정자기행, 길을 나설 때마다 마음이 설렌다. 오늘은 또 어느 곳에서 아름다운 정자를 만날 수가 있을까? 그리고 그 정자에는 어떤 사연들이 기다리고 있을까? 전국에 산재한 수 많은 정자들을 찾아 길을 나서지만, 그 여정이 언제 끝나려는지는 모르겠다. 그저 언젠가 아름다운 정자를 작은 책에 담아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다.

오늘도 누정을 찾아 길을 나서고 싶다. 그리고 그 아름다움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를 하고싶다. 그 작은 이야기 속으로 함께 들어가고 싶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