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餘(여)봐라>의 저자 김진우(49) 향토사연구가가 일을 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최 씨네 고집 유래>에서 '황진이 본관'까지 술술 알 수 있는 1026쪽에 이르는 방대한 분량의 <한국인의 역사>란 책을 펴냈다.

 

 '한국인의 역사'책 표지

저자는 충청남도 계룡산 기슭에서 성장하여 역사문화탐방, 환경 분야 자유기고가로 또 향토사연구가 등으로 활동해왔다. 한국, 한국인의 역사에 천착해 교과서에 없는 '한국인의 역사'를 10여 년 동안 각종 문헌, 각 문중 족보, 묘비석 등을 직접 찾아다니며 만들어낸 산물로 누구나 이해하기 쉽도록 출간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받는다.

 

저자는 책에서 우리나라 286개 성씨의 족보를 가나다순으로 엮었으며, 현존하는 성씨의 유래와 분파, 변천사 등을 일목요연하게 담아냈다. 또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관청과 관직, 품계 등을 현대의 직제와 비교·설명해 현대인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구성했다

 

이밖에 모든 성씨의 시조와 문중, 인물, 지명의 변천과 문·무과 급제자 수를 수록해 문중의 변천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했으며, 각 문중의 주요 인물은 '인물탐구'와 '역사탐구'로 조명하여 공적과 사실을 검토할 수 있도록 했고, 성씨와 관련한 다양한 자료들을 수록했다.

 

전체인구의 1.4%로 2009년 현재 약 293 성씨 중 19위에 해당된다는 송씨(宋氏)의 경우 여산, 은진, 진천, 청주, 야성 송씨의 유래, 인물탐구로 송익필, 송시열을 10여 쪽에 담았다.

 

저자는 이미 2002년도에 <餘(여)봐라>란 책에서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며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이 집안의 역사를 '我不知(나는 모른다)'해서야 되겠느냐, 상식으로 알도록 하는 게 사랑의 실천이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 책이 '각 문중의 성씨유래와 본관의 유래'를 알리는 것이었다면 금번 출간한 <한국인의 역사>는 '한국인이면 누구나 필요한 교과서에 없는 한국인의 교양서'라고 감히 말할 만큼 역사의 한축인 성(姓)씨를 집대성한 책이다. 다음은 저자와의 인터뷰 전문이다.

 

 <한국인의 역사> 저자 김진우씨

-(먼저 책 발간을 축하드린다) 벌써부터 서점가가 들썩거린다는 소문이다. 언제 얼마나 발간했고 현재 어떤 상황인가?

"9월초에 초판으로 1000부를 찍었는데 벌써 매진단계입니다. 벌써 2쇄에 들어갔고 15일경이면 교보문고, 영풍문고 등에서 판매가 될 것입니다. 'YES24'(www.yes24.com)에서 국내도서 역사와 문화 부문 일일베스트셀러 9월4일자 21위에 기록됐습니다."

 

-어떻게 이런 책을 발간할 생각을 했는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메디치(medici)경영'을 통한 우리문화유산을 지구촌에 알리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고학력시대에 우리나라 분들이 역사에는 밝으나 정작 역사의 한축인 성(姓)씨의 역사를 잘 모른다는 데 착안했습니다."

 

-메디치경영이란 무엇인가?

"서로 이질적인 분야를 접목시켜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하는 기업경영방식입니다. 가장 중요한 가치가 무엇인가를 찾아나가는 인문학의 근본정신을 배우는 것은 지속가능한 기업경영과 자신의 경쟁력강화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지요."

 

-독자들에게 한마디 하신다면

"지식교육보다 중요한 것이 인성교육인데 인성은 자라면서 쌓여지는 문화적 유산입니다. 이번에 발간한 '한국인의 역사'는 바른 인성을 갖춘 글로벌 리더를 양성하기 위한 인성교육적인 '국민교과서'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각 가정에 있는 족보관련 서책은 현대인들이 보기에 너무 어렵지만, 이 책은 교과서에 없는 역사를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입니다. '한국인의 역사'는 우리 조상들이 남겨놓은 유형, 무형의 문화유적을 보존하고 선양하여 가장 한국적인 문화가 가장 세계적인 문화임을 알리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 충청남도 계룡산 기슭에서 성장한 저자는 공주고등학교를 거쳐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중퇴했다. 현재는 자신이 만든 ‘한국성씨연구소’에서 금석문(철이나 돌에 새겨진 기록)연구와 향토사 연구 등에 몰두하고 있다. 가끔씩 역사문화탐방, 환경분야에 관한 글을 기고한다. ‘한국인의 역사’는 도서출판 春秋筆法에서 펴냈다. 1029쪽의 방대한 분량으로 가격은 40,000원이다. 

제이비에스와 뉴스타운에도 게재됩니다. 


한국인의 역사 - 개정신판

김진우 지음, 춘추필법(2011)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제이비에스 대표기자 겸 발행인, 전 미래연합 대전광역시당 대표, 전 소방발전협의회 회장 현 고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