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조사무실에 걸려있는 현수막의 모습
 노조사무실에 걸려있는 현수막의 모습
ⓒ 전국철도노동조합 부산지방본부

관련사진보기


 노조사무실 앞 선상주차장에 수십 명의 철도공사 부산지사 직원들이 현수막을 철거하기 위해 낫을 들고 몰려와 있는 모습이다.(확대한 모습 속에는 낫을 들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노조사무실 앞 선상주차장에 수십 명의 철도공사 부산지사 직원들이 현수막을 철거하기 위해 낫을 들고 몰려와 있는 모습이다.(확대한 모습 속에는 낫을 들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 전국철도노동조합 부산지방본부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2일 저녁 6시 30분

전국철도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이하 철도노조 부산본부) 사무실에 부착돼 있던 'MB OUT'등이 적힌 대형현수막을 철도공사 측이 강제 철거하는 과정에서 국정원이 개입됐다는 주장을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철도노조 부산본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10시경 철도공사 부산지사 직원 100여명이 'MB OUT' 현수막 강제철거에 나서 철도노조 조합원들과 충돌이 벌어졌다.

철도노조 부산본부는 이날 충돌과 관련해 "부산역 선상주차장에 위치한 노조 건물에 철도공사 부산지사 100여명이 몰려왔다"며 "장대와 낫을 들고 합법적으로 게시된 노조 현수막을 철거하려 했다"고 밝혔다. 이날 충돌은 노조의 강한 반발로 공사 측이 한발 물러서면서 1시간 만에 사태가 종료됐다.

이에 앞서 공사 측은 지난 26일 새벽 2시에도 이 현수막 강제철거에 나섰다. 당일 현장에 있었던 조합원 말에 따르면 철도공사 부산지사 인사노무팀장과 건축팀장 등이 사다리를 타고 노조 건물에 올라가 걸게를 직접 철거했다. 철도노조 부산본부는 다음 날 철도공사 부산지사를 재물손괴죄로 고소하고, 철거된 현수막을 다시 내걸었다.

노조는 "해당 현수막에 대해 관할구청인 동구청으로부터 철거통보를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지난 10일부터 9월 10일까지 이미 건물 앞에 집회신고를 내놓은 상태였다"며 "법적으로 문제될게 없다"고 철도공사 부산지사를 비판했다.

철도노조 부산본부는 이 같은 공사 측의 강제철거 시도가 "국정원의 개입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라고 주장했다. 철도노조 부산본부는 "'국정원 부산지부 ㅂ과장 등이 수차례 부산역 철도노조 건물에 부착된 현수막을 철거하라는 압력을 행사했다'는 말을 공사측 관계자로부터 들었다"면서 "철도공사 부산지사장을 국정원 부산지부에서 직접 부르기도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덧붙였다.

결국 이 같은 공안기관의 압력에 부산 동구청은 노조에 불법광고물 철거와 과태료를 내라는 계고장까지 보내고 공사 측 실력행사까지 돌입했다는 게 철도노조 부산본부의 설명이다.

철도노조 부산본부 관계자는 국정원 개입 주장에 대해 "철도공사 부산지사 직원들이 직접 노조에 하소연을 했다"며 "국정원에서 압력이 들어와 본인들도 힘드니 현수막을 철거시켜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철도공사 부산지사 관계자는 "한달 전부터 불법옥외광고물이기 때문에 노조에 수차례 현수막 철거를 요청했지만 노조가 이를 거부해 불가피 하게 직원들이 나선 것"이라면서 "국정원 개입은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동구청에 행정대집행을 요청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철도노조 부산본부는 현수막 철거와 관련 철도공사 부산지사를 부당노동행위로 부산노동청에 고발하는 한편, 국정원의 개입에 대해서는 대응책을 모색하고 있다.

ⓒ 전국철도노동조합 부산지방본부

관련사진보기


 현수막을 철거하려는 철도공사 부산지사 직원들과 이를 막는 철도노조 부산지사 노조원들 사이에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모습.
 현수막을 철거하려는 철도공사 부산지사 직원들과 이를 막는 철도노조 부산지사 노조원들 사이에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모습.
ⓒ 전국철도노동조합 부산지방본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