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월 17일 자전거를 타고 집인 인천에서 수원까지 당일치기로 왕복한 적이 있습니다.

경기민언련에서 블로그에 대해서 이야기 좀 해달라서 달려갔었습니다.

 

 42번국도를 따라 자전거로 수원까지 왕복을 한 적이 있다.

 

 서수원 주민편익시설에서 블로그에 대한 이야기를 한 뒤...

 

2시간 넘게 주절대고 땅거미가 내려앉은 뒤 수원을 빠져 나와 다시 42번국도를 타고 안산-시흥을 거쳐 집으로 되돌아가는 길, 극심한 허기와 추위에 휩싸인 적이 있습니다. 2월이면 아직 날이 추워 밤바람에 자전거 핸들을 잡은 손가락이 곱을 정도였습니다.

 

 땅거미가 내려앉은 뒤에야 수원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

 

 육교를 건너고...

 

 내달리는 자동차 행렬을 피해가며...

 

그 때 간절했던게 바로 라면과 김밥이었습니다. 허나 삭막한 42번국도에서 김밥집을 찾기는 하늘에 별따기였습니다. 편의점이 간혹 보이긴 했지만, 컵라면은 생각이 없었습니다.

 

결국 인천과 가까운 시흥의 한 마을을 지날 때 김밥집을 발견하고는 지치고 얼어붙은 몸을 녹이려 뛰어 들어갔습니다. 안경에 뿌연 김이 서렸고, 따뜻한 엽차로 몸을 녹인 뒤 라면과 김밥을 주문했습니다. 매서운 겨울바람을 뚫고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이 신기했던지, 아주머니는 어디 다녀오는 길이냐며 낯선 방랑자에게 관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추위와 허기에 지쳐...

 

 뜨거운 라면국물로 몸을 녹였다.

 

아주머니와 이야기 나누는 사이 주문한 김밥과 라면이 나왔고, 정말 게 눈 감추듯이 그릇을 비워버렸습니다. 정말 살 것 같았습니다. 지난해 짧은 자전거 방랑길에서도 그랬지만, 김밥과 라면이 없다면 먼 길이라도 자전거만 타고 다니는 고집센 백수 방랑자에게는 쉽지 않을 길일 것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그렇게 몸을 녹이고 배를 채운 뒤 다시 힘차게 페달을 밟아 무사히 집에 도착했습니다.

아참 김밥 한 줄에 천원이었다는...

 

 천원김밥과 라면으로 추위와 허기를 달랠 수 있었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U포터뉴스와 블로거뉴스에도 송고합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