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시골 고향생각 나게만드는 호박잎 쌈 드셔보실래요?
ⓒ 윤태

관련영상보기


토요일인 지난 4일 성남 모란장에 갔는데 눈에 확 들어오는 게 있었습니다. 길 한 모퉁이에서 호박잎을 파는 할머니를 봤는데요, 무척 반가웠습니다. 시골에서 따서 쌈싸먹던 호박잎을 봤으니까요. 밭에서 키운 호박잎과 완두콩, 여러 햇콩을 들고 나오셨더군요.

그 모습 보니 우리 할머니 생각이 나더군요. 좌판에 있는 것 죄 다 팔아봐야 3만원도 채 안될 것 같은 상황이었습니다. 그래서 더 달라는 이야기도 안하고 호박잎, 햇콩 등 이것저것을 먹을거리를 샀습니다.

집에 가니 아내가 콩 있는데 뭐 하러 또 사왔냐고 하더군요. 그래서 할머니 이야기를 했더니 이번에는 잘했다고 하더군요.

사실은 제가 호박잎 쌈 귀신입니다. 감자, 양파, 버섯, 호박, 고추, 마늘, 파 등을 된장과 함께 졸여서 장을 만들고 찐 호박잎에 생마늘 한조각 얹어서 싸 먹으면 맛이 끝내주지요. 거기에 논흙 냄새가 오묘하게 풍겨오는 논우렁이 된장 속에 들어 있으면 안성맞춤입니다. 논우렁은 논흙 냄새 그 맛, 그 향으로 먹는 건데 어떤 분들은 그 냄새가 싫어 뱉어내기도 하더군요.

그날 저녁은 된장을 만들고 호박잎 쌈을 먹기까지의 전 과정을 동영상으로 담아봤습니다.  독자 여러분 여러분들의 후각과 시각 그리고 미각을 최대한 자극해드리겠습니다.

사진과 동영상 보시면서 고향이 시골인 독자여러분들은 아마 더 많이 생각날지도 모르겠습니다. 시장 구석에서 꼬부랑 할머니께서 밭에서 키운 호박잎으로 쌈 먹는 저녁. 은근히 구수해집니다.

이 글과 사진, 동영상 보시고 생각난 김에 시골 부모님께 전화 한번 드려도 좋겠네요.

 보글보글 끓고 있는 양념장.
 보글보글 끓고 있는 양념장.
ⓒ 윤태

관련사진보기


 너무 세게 찌면 호박잎이 물컹물컹해져요.
 너무 세게 찌면 호박잎이 물컹물컹해져요.
ⓒ 윤태

관련사진보기


 소박하지만 입맛이 돋는 호박잎 쌈 반찬.
 소박하지만 입맛이 돋는 호박잎 쌈 반찬.
ⓒ 윤태

관련사진보기


 오므려서 한입에 쏙 넣으면 입맛이 최고조에 달합니다.
 오므려서 한입에 쏙 넣으면 입맛이 최고조에 달합니다.
ⓒ 윤태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블로그에 올렸고 기사체로 다시 썼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소통과 대화를 좋아하는 새롬이아빠 윤태(문)입니다. 현재 4차원 놀이터 관리소장 직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다양성을 존중하며 착한노예를 만드는 도덕교육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