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교조는 <교육희망> 6월 22일자(548호) 6면과 7면에 시국 선언 교사들의 이름을 모두 실어 발표했다. 여기에는 18일 오전 11시 시국선언 기자회견 당시 발표됐던 1만 6172명보다 1017명이 더 늘어난 1만 7189명(전교조 최종 공식 집계) 교사들의 이름이 수록됐다.
▲ 전교조신문 <교육희망> 6월 22일자 6면~7면 전교조는 <교육희망> 6월 22일자(548호) 6면과 7면에 시국 선언 교사들의 이름을 모두 실어 발표했다. 여기에는 18일 오전 11시 시국선언 기자회견 당시 발표됐던 1만 6172명보다 1017명이 더 늘어난 1만 7189명(전교조 최종 공식 집계) 교사들의 이름이 수록됐다.
ⓒ <교육희망> 유영민 기자

관련사진보기


지난 18일 '민주주의의 훼손을 중단하라'며 시국선언을 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위원장 정진후, 전교조)이 주간 <교육희망>을 통해 선언에 참가한 교사들의 명단을 공개했다.

전교조는 <교육희망> 6월 22일자(548호) 6면과 7면에 시국 선언 교사들의 이름을 모두 실어 발표했다. 여기에는 18일 오전 11시 시국선언 기자회견 당시 발표됐던 1만6172명보다 1017명이 더 늘어난 1만7189명(전교조 최종 공식 집계) 교사들의 이름이 수록됐다.

지난 15일 서명을 시작한 지 만 사흘 만에 2만여 명에 가까운 숫자의 교사들이 서명에 동참한 것이다. 이는 "지난 2004년 탄핵 반대 선언 참가자 1만5천여 명보다 2천여 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전교조 합법화 이후 사상 최대의 교사선언"이라는 것이 전교조 측의 설명이다.

전교조는 <교육희망> 6월 22일자(548호) 6면과 7면에 시국 선언 교사들의 이름을 모두 실어 발표했다.
▲ 교사시국선언 명단을 발표한 <교육희망> 6월 22일자 1면 전교조는 <교육희망> 6월 22일자(548호) 6면과 7면에 시국 선언 교사들의 이름을 모두 실어 발표했다.
ⓒ 임정훈

관련사진보기


또한 "선언에 참가하겠다는 교사들의 숫자가 밤늦게까지 이어져 18일 밤 조판을 하기가 쉽지 않았다"는 것이 전교조 선전홍보실 관계자의 말이다. 이 같은 교사들의 '극성'은 19일 오전까지 이어졌다.

전남의 초등학교 교사라고 밝힌 이 아무개씨가 19일 아침 일찍 <교육희망>에 전화를 걸어 "내 이름이 꼭 들어갔으면 좋겠다. 제대로 들어갔는지 확인해 달라"고 요구한 것을 비롯해 선언자 명단에서 자신의 이름이 누락될 것을 염려하는 교사들의 문의와 확인 전화가 계속됐다. 기간이 너무 짧아 미처 시국선언에 함께하지 못했다며 추가로 2차 시국 선언을 하게 해 달라고 요구한 교사들도 많았다.
전교조는 <교육희망> 6월 22일자(548호) 6면과 7면에 시국 선언 교사들의 이름을 모두 실어 발표했다. 전교조 관계자가 <교육희망>에 발표된 교사시국선언 명단을 보고 있다.
▲ <교육희망> 교사시국선언명단 발표 전교조는 <교육희망> 6월 22일자(548호) 6면과 7면에 시국 선언 교사들의 이름을 모두 실어 발표했다. 전교조 관계자가 <교육희망>에 발표된 교사시국선언 명단을 보고 있다.
ⓒ <교육희망> 유영민 기자

관련사진보기

교육과학기술부가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들을 징계하겠다고 밝혔는데도 교사들의 참여가 사상 최대로 이어진 데에는 이명박 정부의 성적만능·입시경쟁주의 교육정책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국민과 소통 없이 독주하는 것에 대한 경고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교육희망>은 동훈찬 정책실장의 말을 빌려 "현 시기의 사회적 문제에 대해 외면하지 않으려는 양심적 지식인인 교사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고 풀이했다.

시국선언 교사들의 명단과 시국선언의 의미 분석 등을 담은 <교육희망> 548호는 오는 22일 전국 학교와 교육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에 배부될 예정이다. 인터넷 누리집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민주당 김영진 의원은 19일 "교과부가 내부 문건을 통해 '법적 문제 없다'는 결론을 내고도 징계 방침을 밝혔다"고 폭로해 교사시국선언과 관련한 파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 교과부 내부문건 폭로... "교사 시국선언 법적 문제 없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