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주 중앙공원 '6·10 민주회복을 위한 범국민대회' 비가 오는 가운데 청주시 중앙공원에서는 시민사회단체, 노동계, 정당, 학생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6·10 민주회복을 위한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비속에서도 꺾이지 않는 민주회복의 함성 이날 참석한 1500여명의 시민들은 '6·10 민주회복을 위한 범국민대회'가 끝날때 까지 비를 맞으며  자리를 떠나지 않고 있다.

6월 민주항쟁 22주년을 기념하는 '6·10 민주회복 범국민대회'가 10일 저녁 7시 청주시 중앙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청주에서 열린 범국민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1500여명, 경찰추산 1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집회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를 계기로 이명박 정부에 대한 비판적 국민 정서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열려 경찰을 긴장시켰다. 이 같은 긴장의 이면에는 22년 전 6월 민주항쟁 이후 처음으로 시민사회로 대표되는 민주진영과 노동계로 대표되는 민중진영, 그리고 제 정당 및 각계 시민들이 "이명박 정부 반대" 기치 아래 보인 결집의 움직임이 있었다.
 
'6.10민주정신 계승 촛불문화제' 시민사회단체, 노동계, 정당, 학계 한목소리... 이날 집회는 시민사회단체, 노동계, 정당, 농업인단체, 통일운동단체 등이하나로 결집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대표발언에 나선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강태재 상임대표는 "22년 전 수많은 선열들의 피로써 쟁취한 소중한 민주주의가 이명박 정부에 의해 퇴보하고 말았다"며 "오늘 국민의 기본권을 지키고 민주주의 회복과 MB정권 심판을 위해 6월의 정신을 받들어 민주시민이 다시 일어서 MB정부를 반드시 심판하자"고 강력히 주장했다.

 

다시 한 번 1987년 6월... 그리고 MB정부 심판 투쟁... 다시한번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민주노총 충북본부 이정훈 본부장이 '노동탄압 분쇄 및 MB악법 저지를 위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임을 선언하며 촛불문화제를 열고 있다.

이에 앞서 민주노총 충북본부 이정훈 본부장은 여는 말을 통해 "이명박 정부는 국민과 소통하고 국민에게 다가가겠다는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팽개치고 공안탄압으로 민주주의를 압살하고 노동자 서민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22년 전 이한열 열사의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박종태 열사의 정신을 이어 노동탄압 분쇄 및 MB악법 저지를 위해 강력한 투쟁으로 맞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6.10민주정신 계승을 위한 결의 함성 이날 집회는 22년 전 6월 민주항쟁 이후 처음으로  각계 각층의 시민들이 “이명박 정부 반대” 기치아래 결집의 움직임을 보인 첫번째 집회였다.

이날 행사는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먼저 가신 순국선열 및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묵념으로 시작됐다. 이어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을 비롯해 민주노총 등 노동계, 민주당 국회의원, 농업인단체 등의 대표발언과 문화공연, 자유발언 등으로 진행됐다.

 

비속에서 울려퍼지는 민주회복의 함성  비속에서도 민주회복을 열망하며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자리를 뜨지 않고 민주수호! MB 심판!  등의 함성으로  대회장을 뜨겁게 달궜다.

집회 참가자들은 비가 오는 가운데에서도 "민주주의 수호하고 MB정권 심판하자, 6월 항쟁 계승하고 촛불항쟁 이어가자"며 뜨거운 함성을 높였다. 한편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3개 중대 300여명을 충북도청에 배치하였으나, 밤 9시 30분경 자진해산하면서 별다른 불상사 없이 끝났다.
 
민주주의 회복을 바라는 아이들의 모습 대회장소 곳곳에 1시간 전부터 일찍이 자리잡고 안아  촛불을 치켜든 아이들의 모습이 이채롭다 .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다시 나타난 촛불소녀, 6.10 민주항쟁 계승을 위한 촛불문화제에 다시 모습을 보인 촛불소녀들의 모습

행사에 앞서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는 오후 6시 상당공원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촛불문화제에 합류하였으며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성안길 국민은행 앞 광장에서 '6월 민주항쟁 22주년 기념행사'를 연 뒤 저녁 7시 촛불문화제 대회장소인 중앙공원에 합류했다.

 

이들은 이날 집회에서 ▲현 정국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와 전면적인 정책전환 ▲ 반노동. 반민생. 반민주. MB악법 철회  ▲ 반통일 공안탄압 중단 등을 요구했다. 집회가 끝난 뒤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이번 집회를 계기로 '반민주, 반통일, 반서민 정책으로 대변되는 MB정부에 대한 비판적 국민 정서를 반영하여 반드시 MB악법을 저지하고 국민의 심판을 받게 하겠다"고 말했다.

 

6월 민주항쟁 22주년, 민주회복 촛불문화제는 온통  MB 정권 성토의 장이 되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로 촉발된 이명박 정부에 대한 비판적 국민정서가 노무현 전 대통령 49재와 8.15 광복절, 노동계의 하투..등과 맞물리면서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