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30일 새벽 5시20분경 경찰이 서울 덕수궁 앞에 마련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시민분향소를 침탈해 노 전 대통령 영정을 모셨던 천막 등이 짓밟혀 있다.
 30일 새벽 5시20분경 경찰이 서울 덕수궁 앞에 마련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시민분향소를 침탈해 노 전 대통령 영정을 모셨던 천막 등이 짓밟혀 있다.
ⓒ 이경태

관련사진보기


지난 30일 새벽 경찰이 서울광장을 다시 봉쇄하는 과정에서 덕수궁 대한문 앞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를 덮쳐 철거하고 영정을 훼손한 데 대해 주상용 서울지방경찰청장이 비공식 사과했다.

주 청장은 31일 오후 2시, 경찰의 분향소 철거와 시민 연행, 영정 훼손 등에 항의하기 위해 찾아간 민주당 의원들을 맞이한 자리에서 "(분향소 철거는) 고의가 아니라 실수였다"며 "사과한다"고 밝혔다.

주 청장은 "불법 폭력집회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서울광장만 봉쇄하려고 했으나 일부 의경들이 작전구역을 벗어났다"면서 "경찰도 그날 모든 국민들이 추모하는 모습을 봤다, 절대로 고의가 아니다"라고 거듭 해명했다. 민주당 항의방문단에 따르면, 주 청장은 또 "조만간 시민들에게도 공식적으로 사과의 뜻을 표명하겠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의 분향소도 안전한 곳으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주 청장은 "분향소는 대한문 앞이 아닌 정동길 방면으로 옮겨 존치하도록 하겠다"며 "당일 연행자들도 빠른 시일 내에 석방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한 민주당 송영길 최고위원과 이미경 사무총장, 전병헌 의원은 경찰의 과잉진압을 지적하며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송 최고위원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의 여진이 남아있는 상태에서 시민들을 핍박한 것은 경찰과 정부가 너무 각박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며 "순수하게 조문을 왔던 사람들까지 연행됐는데, 이에 대해 경찰은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 최고위원 등은 또 주 청장에게 서울광장 봉쇄를 풀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지만 주 청장은 이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경찰은 30일 새벽 5시 30분께 서울광장에 차벽을 설치하기 위해 추모객들을 몰아내면서 덕수궁 대한문 앞까지 덮쳐 분향소를 철거하고 노 전 대통령의 영정마저 길바닥에 팽개쳤다. 또 이날 경찰에 저항하던 시민 77명이 연행돼 31일 현재까지 서울시내 각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01년 오마이뉴스 입사 후 사회부, 정치부, 경제부, 편집부를 거쳐 정치팀장, 사회 2팀장으로 일했다. 지난 2006년 군 의료체계 문제점을 고발한 고 노충국 병장 사망 사건 연속 보도로 언론인권재단이 주는 언론인권상 본상, 인터넷기자협회 올해의 보도 대상 등을 받았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