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29일 오전 11시 경복궁 앞 뜰에서 진행되었다. 같은 시각 덕수궁 대한문 앞 시민분향소에서도 시민영결식이 거행됐다. 시청광장이 개방되어 시청광장과 광화문에서부터 서울역에 이르는 도로는 노무현 전대통령의 마지막 모습을 보려는 사람들로 가득찼다.

 

시청 앞에서 노제를 지낸 후, 상여를 떠나 보낸 시민들은 슬픔을 달래며 시청광장 잔디밭에서 촛불을 켜들고 밤을 지샜다. 그러나, 경찰은 30일 새벽 5시25분쯤 도로와 시청광장을 메우고 있던 시민들을 내몰고, 대한문 시민분향소를 철거했다.

 

그러나 분노한 시민들은 영정을 수습하고, 다시 분향소를 세우고 분향을 드리기 시작하고, 49제까지 분향소를 지키겠다고 다짐하였다.

 

한편, 경찰은 시청광장에 있던 시민들을 몰아내고 다시 전경버스로 차벽을 둘러쳤다.

 

다음은 30일 세벽 5시25분에 있었던, 경찰이 대한문 앞 분향소를 철거하는 모습과 다시 분향을 하는 시민들의 모습들이다.

 

 

 

 새벽 5시20분부터 경찰이 시민들을 도로에서 내쫓기 시작하였다.

 경찰이 분향소 천막을 부수고 있다.
 천막을 부수는 경찰들.

  천막을 부수는 경찰들.
 천막을 부수는 경찰들.

 찢어진 노무현 대통령 영정
 찢어진 노무현 대통령 영정

  분향소를 수습하는 시민들.
   분향소를 수습, 다시 복구하고 있다.

 분향을 드리는 시민.

  분향을 드리는 시민.
  복구된 분향소.

 짓밟힌 분향소를 보고 망연자실한 시민들.
 다시 경찰버스 차벽으로 둘러싸인 시청광장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미디어기독연대 대표, 표현의자유와언론탄압공동대책위원회 공동대표/운영위원장, 언론개혁시민연대 감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 위원장,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특별위원, 방송통신위원회 보편적시청권확대보장위원으로, 한신대 외래교수,영등위 영화심의위원을 지냈으며, 영화와 미디어 평론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