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18 광주민주화운동 묘역지 입구인 '민주화의 문' 앞에서 고 제정구 의원의 친형님이신 제정호님과 함께(가운데 정장)
▲ 5.18 광주민주화운동 묘역지 입구인 '민주화의 문' 앞에서 고 제정구 의원의 친형님이신 제정호님과 함께(가운데 정장)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내년이면 사라질 '구전남도청사"
 내년이면 사라질 '구전남도청사"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5.18광주민주화운동 묘역지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 묘역지에서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천상의 편지

잃어진 그 옛날이 하도 그리워
가만히 새벽하늘 쳐다봅니다.

어머니.
조국이 부르고 있습니다.
자유.민주.정의를 위해
저 먼저 가는 것을 용서하세요.

아들아,
다음 세상에서는
부모 형제와 함께 삶을 이루어가자.
- 너를 사랑하는 에미로부터.

내 무덤가 놓인 상석
한 구석에 핀
어머니 닮은 그 꽃,
하얀 버즘 꽃.

- 2009년 5월 17일
5.18광주민중항쟁 묘역지에서.

* 시작메모

제 1,2,3연은 세 개의 묘비석에 각각 새겨진 글귀였습니다.
80년 5월 당시,
스물 세살 처녀, 열아홉살 까까머리 고교생, 58세된 어머니가
새겨놓은 글귀였습니다.

한 동안 그 묘비를 떠나지 못했습니다.
더구나 이 땅 민주화와 지역감정타파를 위해 온 몸을 내던지다가 암으로 2006년 갑작스레 죽어간 광주 친구 얼굴 모습마저 어른거리며
자꾸만 내 눈앞 시야를 부옇게 가렸기 때문입니다.

아,아 어머니...

 5.18광주민주화운동 묘역지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 묘역지에서
ⓒ 김태섭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5.18 29주년인 오늘 하루만이라도 경건하게 하루를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아아...끝나지 않은 5.18...



태그:#5.18, #제정호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