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시민 "졸렬한 정치보복 이겨내고 오시길"
ⓒ 멀티미디어기자협회 공동취재단

관련영상보기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30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졸렬한 정치보복"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유시민 전 장관은 이날 오전 노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에 앞서 김해 봉하마을 사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이 증거가 있으면 법정에 내놓고 기소하면 되지, 확정되지 않은 사실들을 언론에 흘리고 모욕을 주고 소환하는 것은 법률가로서의 행위가 아니고 정치행위"라며 "이것은 졸렬한 정치 보복"이라고 질타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이 예정된 30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사저로 유시민 전 장관과 민주당 안희정 의원을 비롯한 측근들이 들어서고 있다.
 유시민 전 장관과 민주당 안희정 의원
ⓒ 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유 전 장관은 "어떤 심정으로 (봉하마을에) 왔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안타까운 심정으로 왔다"고 답한 뒤, "이명박 대통령이 너무나 어리석은 대통령 아니냐"며 "왜 이 의미없는 정치보복을, 그 악순환을 되살리는지,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옛날에는 군인들이 정치를 했는데, 요즘은 검사들이 정치하는 것 같다"며 거듭 검찰 수사를 비판한 뒤, "지금 나라가 어려운데, 이런 식으로 국민들 마음을 찢어놓고, 이런 식으로 국가 운영을 해서 도대체 국민들에게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며 "이 대통령과 검찰이 다시 생각해 봐야 한다"고 요구했다.

유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에게 해줄) 응원 메시지를 생각해둔 게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원이 아니고, (노 전 대통령이) 피의자로서 가는 것이니까, 피의자로서 잘 대처를 하고 와야 한다"며 "이런 정치보복을 노 전 대통령이 잘 이겨내고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6,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