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월 7일 개막 예정인 인천세계도시축전을 앞두고 행사에 관람객 인원을 채우기 위해 인천시교육청이 학생들을 강제동원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지역 초등·중학교 일부 교사들의 말을 종합하면, 현재 인천지역 각 초등·중학교에서 인천세계도시축전으로 2학기 현장체험학습을 가기 위해 단체관람권을 구입하기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다.

 

아직 도시축전에 대한 정확한 프로그램이 없고 학생들의 현장체험학습용으로 적합한지에 대한 교사들의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일부 학교장들이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 일부 교사들은 "교장단이나 교감단 회의를 통해 시교육청으로부터 단체관람에 대한 지시가 내려온 것이 아니냐"고 지적하는 상황이다.

 

부평의 A초등학교 B교사는 "학교에서 2학기 체험학습을 도시축전으로 가기위해 설문지를 돌렸는데 찬·반이 아니라 4월에 가면 4000원, 5~6월 5000원, 7~8월 6000원 등 단체관람 요금을 써넣고 언제 신청하는 게 좋겠냐고 물었다"며 "도시축전조직위에 전화를 해도 구체적인 프로그램이 없다고 하고 어떤 행사인지도 잘 모르는 상황에서 무조건 학생들에게 단체관람권을 구입하게 하고 현장체험학습으로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C중학교 D교사도 "부장 교사가 '학교에서 반드시 체험학습을 도시축전으로 가야한다고 해서 그렇게 추진한다'고 말했다"며 "모든 학교에서 도시축전으로 체험학습을 가는 것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아는데, 이는 시교육청 차원에서 지시가 내려온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인천시에서 인천도시축전에 대한 안내를 부탁해서 관람료나 일정에 대한 안내공문만을 각 학교에 보냈다"며 "학교자율화 이후 체험학습에 대한 선택은 학교 자율이기 때문에 참가에 대해 강요하거나 강제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달 초 인천시가 시교육청에 지원하는 320억 원의 교육경비보조금 가운데 3억3000만 원을 도시축전에 참가하는 저소득층 학생들의 관람권 구입에 지원하기로 해 논란이 일었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이는 교육경비보조금 사업의 범위를 벗어나는 데다 도시축전에 인력을 동원하기 위한 예산 전용이며, 관람권 구입 지원금도 학교가 현장체험학습으로 도시축전의 단체관람을 신청할 경우에 한하기 때문에 더 문제라고 지적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부평신문(http://bpnews.kr)에도 실린 내용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의 대표 지역주간신문 시사인천의 교육면 담당 장기자입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이기도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