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조선중앙통신사는 5일 오후 3시 30분께 "인공위성 '광명성-2호'가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운반 로켓 '은하-2호'는 오전 11시 20분 함경북도 화대군에 있는 동해위성발사장에서 발사되어 9분 2초만인 11시 29분 2초에 '광명성2호'를 자기 궤도에 정확히 진입시켰다"고 밝혔다. 이는 우리 정부가 발표한 위성발사시점인 오전 11시 30분 15초와는 큰 차이가 나는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광명성 2호'는 자기 궤도에서 정상적으로 돌고 있다. 궤도 경사각은 40.6°.  지구로부터 제일 가까운 거리는 490㎞, 제일 먼 거리는 1426㎞인 타원궤도로, 주기는 104분 12초이다.

또한 '광명성 2호'는 측정기재와 통신기재들이 설치되어 있으며, '김일성장군의 노래', '김정일장군의 노래'와 측정자료들을 470㎒로 지구에 전송한다.

조선중앙통신은 "위성은 우주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과학연구사업을 추진하며 앞으로 실용위성발사를 위한 과학기술적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결정적인 의의를 가진다"면서 "우주과학기술을 보다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투쟁에서 이룩된 자랑찬 결실"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 정부는 "북한 로켓은 우주발사체로 확인됐지만 궤도에 제대로 진입했는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