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여자 친구는 많지만 애인은 없어요. 돈도 들고 괜히 상대방 기분도 살펴야 하고. 결론적으로 피곤하잖아요. 헤어지든 결혼하든 평생 피곤해지는 건 마찬가지니까. 그럴 바에야 혼자 취미생활하고 성별 따질 것 없이 마음에 맞는 친구들과 어울리고. 섹스? 저 같은 경우엔 성욕 자체가 별로 없는 것도 있지만 혼자서 해결하죠. 뭐."

IT업계에 종사하는 모리 타카시(30)는 잘 생기고 훤칠한 스타일에 성격도 활달한 만능 스포츠맨이다. 연봉도 5백만 엔(약 6500만 원) 수준. 그런데 그는 애인이 없다. 아니, 없는 게 아니라 연애 자체에 흥미가 없어 아예 그런 시도를 하지 않는다고 한다. 물론 섹스에도 흥미가 없다. 모리는 "어떤 애들은 간혹 너 게이 아니냐고 물어오기도 하는데(웃음), 그렇지는 않아요"라고 웃으면서 고개를 젓는다.

이런 남자들을 일컫는 신조어가 바로 '초식동물형 남자'다.

누나 같은 남자→여자 같은 남자→초식동물형 남자

모리오카 마사히로가 낸 <초식계 남자의 연애학>. 표지의 이미지처럼 처음에는 겉모습이 호리호리하고 패션센스가 좋은 남자들을 일컬어 초식계 남자로 표현했지만, 지금은 꼭 그런 것만도 아니다.
 모리오카 마사히로가 낸 <초식계 남자의 연애학>. 표지의 이미지처럼 처음에는 겉모습이 호리호리하고 패션센스가 좋은 남자들을 일컬어 초식계 남자로 표현했지만, 지금은 꼭 그런 것만도 아니다.
ⓒ 모리오카마사히로

관련사진보기

단어만 놓고 본다면 풀만 뜯어먹고 사는 남자이지만, 숨겨진 의미는 성인 남성이라면 당연히 가질법한 연애, 그리고 섹스에 대한 욕구가 사라져 버린 남자들을 의미하는 용어다. 그들은 이런 성적 욕구를 자신의 취미활동을 통해 발산한다.

물론 이러한 성향을 지닌 남성들이 갑자기 등장한 것은 아니다. 1990년대에는 비슷한 표현으로 '아네오'(누나 같은 남자)나 '페미오'(여자 같은 남자)라는 단어가 나오기도 했고, 또 '초식동물형 남자'라는 단어를 처음으로 사용한 칼럼니스트 후카자와 마키의 인터넷 연재칼럼 "U35 남자 마케팅 도감"이 이미 3년 전에 나왔다는 점을 볼 때 그리 새로운 개념도 아니다.

'초식동물형 남자'가 크게 반향을 불러일으킨 것은 지난 2008년 4월. 일본 최대의 정통 패션잡지 <논노>가 후카자와 마키를 인터뷰하며 '초식동물' 특집 기사를 게재한 게 계기가 됐다. <논노>가 이 기사를 통해 초식동물형 남자의 유형을 구체적 항목으로 제시한 것.

<논노>와 2008년 7월에 출간된 <초식계 남자들의 연애학>(모리오카 마사히로), 같은 해 11월 마케팅 관점에서 초식동물형 남자를 다룬 <언니 같은 오빠들이 일본을 바꾼다>(우시구보 메구미)에서 언급된 초식동물형 남자들의 특징은 대략 다음과 같다.

- 대부분 20대다.
- 외출보다 집에 있는 것을 더 좋아한다.
- 여행, 쇼핑, 극장을 여성과 함께 가는 경우도 있지만 연애로 발전하는 케이스가 거의 없다.
- 이성을 위해 돈 쓰는 것보다 자신의 취미, 특히 패션에 투자하는 경향이 강하다.
- 연애 자체에 적극적이지 않으며 섹스, 성행위에 별로 흥미가 없다.
- 거의 모든 에너지는 취미생활에 투자하며, 여성과 단 둘이 같은 침대에서 자도 아무 짓도 안 한다.

20대 일본 남성들 "섹스는 피곤해요, 혼자가 최고죠"

이렇게 초식동물형의 구체적 행동패턴이 지적되자 일본의 인터넷, 특히 블로그에서는 "나 알고 보니 초식동물일지도 모르겠다", "헉! 나 초식동물이에요. 한발만 삐끗하면 이거 오타쿠 되겠는데요" 등의 이른바 자기고백은 물론 반대어로 "육식동물형 여자"가 등장하기도 했다.

또 마케팅 전문 웹사이트 <닛케이MJ>(Nikkei Marketing Journal)는 '20대 남성의 생각을 통해서 본 젊은 세대의 의식여론조사'를 통해 이를 통계적으로 증명했다. 이성간의 관계에 초점을 맞추어 실시된 여론조사의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전 항목에서 20대가 30, 40대 선배세대에 비해 이성에 흥미가 없고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것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서 초식계 남자를 다루는 특집이 어디서나 넘쳐나고 있다. 사진은 MSN TV의 기획특집 <초식계 남자 대연구>.
 올해 들어서 초식계 남자를 다루는 특집이 어디서나 넘쳐나고 있다. 사진은 MSN TV의 기획특집 <초식계 남자 대연구>.
ⓒ MSN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몇 가지만 소개하면 이렇다. 20대 1089명 중

'이성에게 꽃을 선물한 적이 있다' → 11.5%
'연애가 귀찮고 지겹다' → 28.2%
'여자들을 위해 돈과 시간을 투자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 → 31%

이 수치들을 본다면 20대 남성의 약 3분의 1은 '초식동물형 남자'가 될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는 셈이다.

설상가상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화된 세계 경기불황의 여파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초식동물'을 선택하는 남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작년 12월 23일 사이타마의 캐논 생산공장을 다니다가 갑자기 해고통지를 받은 하즈마 유키(가명, 26, 현재 편의점 아르바이트)는 당시를 돌이키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솔로들끼리 소개팅하기로 했었는데, 갑자기 전날(23일) 인사과장이 오더니만 내년 1월부터 안 나와도 되니, 기숙사를 26일까지 비워달라고 하더군요. 기숙사에서 쫓겨나게 생겼는데, 소개팅할 상황이 아니죠. 지금은 시급 800엔짜리 편의점 '알바'를 하고 있는데, 연애할 만한 시간이나 물질적 여유가 없으니까 자연스럽게 초식형 인간이 되는 거죠. 하하(웃음)."

경기불황 깊어질수록 '초식동물' 선택남 늘어

수출 중심의 경제 구조에서 엄청난 무역흑자를 기록해 왔던 일본기업들은 엔고의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25일 재무성은 "1980년 이후 29년 만에 무역적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기업의 몸 사리기가 계속되는 한 자기 의지와는 상관없이 '초식동물형 남자'를 선택하는 20대 남자들이 늘어날 전망이다.

문제는 이 현상이 오래 지속되면 인구적 측면에서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일본은 버블경제가 붕괴되고 있던 1989년 나온 1.57(세대당 자녀비율)이라는 수치에 대해 '1.57쇼크'라고 부르며 충격에 휩싸인 바 있다.

일본사회를 꾸준하게 성장, 지속시키는 데 가장 전제가 되는 수치가 '세대당 자녀비율 1.58'이었기 때문이다. 이때 일본정부는 충실한 가정생활을 권장하는 <국민생활백서>를 배포하기도 했다. 이 수치는 이후 줄곧 떨어지다가 최근 다시 상승해 2007년 현재 1.34를 유지하고 있다. 

총무성 통계국이 2008년 2월에 펴낸 보고서 <세계의 통계 2008>. 2050년에 일본의 65세 이상 인구가 약 40%에 달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총무성 통계국이 2008년 2월에 펴낸 보고서 <세계의 통계 2008>. 2050년에 일본의 65세 이상 인구가 약 40%에 달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 총무성 통계국

관련사진보기


이와 관련해 육아문제 전문가인 이토 노리코의 경고 메시지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토 노리코는 지난 2월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총무성 통계국이 발표한 <2008 세계의 통계> 보고서를 인용해 "일본의 소자화(小子化), 고령화 현상은 세계적으로도 문제가 심각한 수준인데 이런 식으로 가다간 2040년 이후 65세 이상이 전 인구의 35%를 차지할 것"이라 걱정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결혼한 다음에 보통 아이를 1~2명 출산한 이후 섹스리스에 빠지는 경향이 강하지만, 그래도 이것은 심리 상담이나 전문가들의 카운슬링을 통해 고칠 수 있다. 그런데 (초식동물형 남자들처럼) 아예 이성을 접촉하는 것조차 거부해 버리면 연애나 결혼은 아예 이루어지지 않으니 출산율이 저하되는 건 불을 보듯 뻔하다. 사람이 없으면 사회는 구성되지 않는다는 것을 다들 명심했으면 좋겠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2001년부터 도쿄거주. 소설 <화이트리스트-파국의 날>, 에세이 <이렇게 살아도 돼>, <어른은 어떻게 돼?>, <일본여친에게 프러포즈 받다>를 썼고, <일본제국은 왜 실패하였는가>를 번역했다. 최신작은 <쓴다는 것>. 현재 도쿄 테츠야공무점 대표로 재직중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