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천=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환자가 6년여간 충북 제천지역에서 여성들과 무분별한 성관계를 가져온 사실이 드러났다.

  13일 충북 제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검거된 여성 속옷 절도범 전 모(27)씨는 2003년 군 신병훈련소에서 에이즈 환자로 판명돼 의가사 제대한 뒤 질병관리본부의 정밀진단을 거쳐 에이즈 환자로 등록됐다.

  이때부터 제천 지역에서 택시기사 일을 시작한 전씨는 절도 혐의로 체포되기 전까지 단란주점과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는 여성들과 술에 취한 택시 승객 등 수십명과 성관계를 가져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경찰은 밝혔다.

  검거 당일 아침 전씨의 제천시 청전동 원룸을 급습한 경찰은 400여장의 여성 속옷, 여성 10여명과 성관계 장면이 촬영된 휴대전화 영상파일을 압수했다.

  전씨는 택시기사로 일하며 술에 취한 여성승객 등을 자신의 원룸으로 유인해 성관계를 갖고 이를 촬영해 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전씨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해 지난해 10월 중순께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확인된 여성 A(29)씨를 불러 조사했으며 전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전화번호를 바탕으로 3∼4명의 여성에 대한 신원을 추가 확인 중이다.

  경찰은 후천성면역결핍증 전파 매개행위 혐의로 전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여죄를 캐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n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에이즈 관리 허술..제천 공포 확산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 걸린 전모(27)씨가 충북 제천에서 수십명의 여성과 무차별 성접촉을 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에이즈 감염자 관리의 허점이 속속 드러났다.

  특히 전씨는 여성속옷을 훔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기까지 여러 여성과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나고 있어 제천시 전역으로 에이즈 공포가 확산되는 것이 불가피해 보인다.

  ◇ 성접촉 여성 수십명 = 2003년 6월 신병훈련소에서 에이즈로 판명돼 귀가조치를 받은 이후 제천지역에서 택시기사로 일해 온 전씨가 체포되기 전까지 단란주점과 노래방 도우미 10여명과 술 취한 여성승객 등 수십명과 성관계를 가졌을 것으로 경찰은 관측했다.

  전씨는 에이즈 치료약을 복용해 왔지만 여성들과 성관계를 가질때마다 콘돔을 사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성접촉을 한 상대여성에게도 에이즈 감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여성 1명의 신원만을 털어놨을 뿐이지만 에이즈 감염에 대한 '복수 심리'가 작용했을 수 있다는 점에서 피해여성은 수십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물론 성행위로 에이즈에 감염될 확률은 1천분의 1∼4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전씨와 성관계를 가진 여성들이 또 다른 남성들과 성접촉을 했을 경우 에이즈 감염 우려는 기하급수적으로 확산될 것이 확실해 보인다.

  ◇성접촉 여성 신원 파악에 총력 = 이에 따라 경찰은 에이즈 전파 매개체로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전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 뒤 상대 여성들의 신원을 파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찰은 압수한 전씨의 휴대전화 전화번호부와 성관계 장면을 찍은 영상파일을 중심으로 상대 여성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으며 그의 컴퓨터도 분석하면서 성접촉 전모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최근 신원이 확인된 여성 A(29)씨를 불러 전씨와 성관계 사실 및 다른 남성들과 추가적인 성관계 여부를 조사했으며 이 여성의 감염 여부 확인을 보건당국에 의뢰했다.

  전씨가 택시기사로 일을 하면서 만취한 여성승객들을 유혹해 성관계를 가져왔다는 점에서 피해자는 늘어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전씨는 자신의 성접촉 여성들에 대해 진술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수사에 난관이 우려되지만 인터넷 채팅을 통해서도 여성들과 만났을 가능성이 있어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확대하고 있다.

  ◇보건당국 관리에 구멍 '숭숭' = 후천성면역결핍증예방법은 에이즈 감염을 검안한 의사나 의료기관이 즉시 보건소에 통보해야 하며, 관계당국은 감염자의 배우자나 성 접촉자 등에 대해 검진을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감염자가 100여명에 달하는 충북도의 경우 충북대병원과 제천 인근의 강원도 원주 기독교병원이 진료 하고 있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2003년께 전씨를 한차례 면담했을 뿐 더 이상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방치해 뒀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전씨는 20세였던 2002년 채팅으로 만난 30대 후반의 남성과 성접촉을 한 뒤 에이즈에 걸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감염 여부를 확인했던 관계당국이 당시 전씨를 상대로 성접촉 여부를 전부 조사했는지도 불확실하다.

  더욱이 제천시보건소는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3차례 전화상담만 했을 뿐 정기ㆍ수시검진을 실시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큰 도시에는 에이즈환자들을 위한 쉼터 등이 있지만 제천지역에는 수용시설이 전무한 상태"라면서 "격리를 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도 없어 관리에 어려움이 많다"고 실토했다.

  이외에도 에이즈예방법은 감염자가 에이즈 전파 매개체로 성관계를 가졌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을 뿐 이들이 무분별하게 성관계를 갖는 것을 규제하지는 못한다는 점에서 법적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전씨가 에이즈에 감염된 것이 확인된 2003년 이후 6년 가량 활보하며 여성들과 무차별적인 성관계를 가질 수 있었던 것도 이 때문이다.

  대한에이즈예방협회 관계자는 "감염자들이 성접촉을 할 때 콘돔을 사용하지 않거나 상대 여성에게 얘기를 하지 않을 경우 이를 통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지적했다.



태그:#에이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