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진은 이정이 대표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는 활동을 벌이고 있을 때 모습.
 사진은 이정이 대표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는 활동을 벌이고 있을 때 모습.
ⓒ 6.15부산본부

관련사진보기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의 폭행 공방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영등포경찰서가 4일 한 고교생이 촬영한 동영상을 확보해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100여 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이정이 대표 석방을 위한 부산공동대책위원회'(아래 이정이대책위)는 공식 입장을 통해 "객관적 사실은 사건의 소요 시간은 불과 20여 초이며 집단폭행은 없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사건 당일 국회를 견학하던 김천의 고교생이 폭행 당시 캠코더로 촬영한 동영상을 확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동영상에는 20초 가량 폭행 전후 상황이 그대로 담겨 있고, 동영상 전체를 살펴봐도 이씨 말고는 다른 사람들이 전 의원을 폭행하는 모습은 나오지 않는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이정이대책위는 이날 오후 홈페이지에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정이대책위는 "구속된 이정이 대표와 대책위에서 확보한 목격자 진술은 진실로 전여옥 의원 측의 주장은 거짓으로 판명되는 것"이라며 "전여옥 의원 측의 주장만을 믿고 집단폭행으로 단정 짓고 관련자 체포영장신청 및 소환을 진행한 경찰의 수사는 일방의 주장에 기초한 편파수사 임이 밝혀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이대책위는 "소위 폭행의 정도에 대한 전여옥 의원 측의 주장 또한 거짓임을 충분히 추정케 한다"면서 "경찰은 동영상을 즉시 공개할 것"과 "경찰은 편파수사 중단하고 전여옥 의원의 거짓진술에 대해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경찰이 몇몇 부산지역 인사에 대해 출석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이대책위는 "영등포경찰서는 '집단폭행' 운운하며 이번 사건에 관련되었다며 경찰서로 출두할 것을 3일까지 통보하였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몇 사람에게 영등포경찰서라고 주장하는 사람으로부터 그런 전화가 걸려온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정이대책위는 "그때 당사자들은 분명하게 법적 절차를 밟아서 정식으로 소환장을 보내라고 답하였다"면서 "그런데 경찰은 그런 절차를 밟을 생각은 하지 않고 체포영장을 청구하는 엉뚱한 일을 벌였다가 망신만 당하였고, 그러자 이번에는 며칠까지 출두하라고 통보하였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정이대책위는 "경찰은 소환의 이유로 '집단폭행'의 혐의를 들고 있는데 '집단폭행'은 있지도 않았고 아무 근거도 없다"면서 "과장극을 벌이고 있는 전여옥 의원조차 집단폭행이 없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발언을 하고, 이는 체포영장이 기각된데서도 증명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경찰의 소환자체가 부당하고 성립될 수 없는 것"이라며 "당연히 경찰은 이 사건 수사를 처음부터 다시 해야 하고, '눈을 후벼팠다'는 등의 허위주장을 한 전여옥 의원과 한나라당 관계자를 소환하여 이들의 주장이 사실인지부터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들은 "경찰은 여전히 전여옥 의원의 유치한 헐리우드액션에 못지않은 왜곡과장수사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편파적인 의도로 가득차있고 절차도 제대로 밟지 않은 소환은 성립될 수 없으며 이에 응하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다"고 덧붙였다.

보수 언론의 보도에 대해, 이정이대책위는 "일부 언론들에서 보도 취재의 기본적인 양식도 지키지 않는 경우가 있고, 전여옥 의원의 주장과 경찰의 주장은 확대과장하면서 실으면서 이정이 대표에게는 취채 한번 하지 않고 제멋대로 기사를 쓰는 언론이 있다"면서 "사건초기 일부 언론의 전여옥의원이 폭행당했다"고 지적했다.

한 일간지의 사설과 관련해, 이정이대책위는 "경찰이 근거도 없이 '집단폭행'에 대해 수사한다고 떠드는 것을 앵무새처럼 받아쓰는 것은 사설이 아니라 경찰 광고에나 어울릴 것"이라며 "허위보도와 명예훼손에 대해서는 하나도 빠트리지 않고 끝까지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이대책위는 오는 6일 저녁 7시 30분 부산일보사 소강당에서 "이정이대표 석방을 위한 연대의 밤" 행사를 연다. 이정이대책위는 "이날 행사에는 5.3동의대항쟁 관련자와 민가협, 인권, 민주화, 통일운동 관련 단체들이 함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태그:#이정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