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오마이포토] 동메달 획득... 아쉬운 눈물만

엄마와 딸의 대화①
(중3딸)  엄마는 미성년자가 야동 볼 권리가 있다, 없다, 어느 쪽이야?
(마흔 한살의 엄마)  음........ 왜?

(중3딸)  오늘 토론이야.

(엄마)  엄마는 권리가 없다에 한표.

(중3딸)  근거는?

(엄마)  어른들도 야동보고 중독되는데 하물며 아이들은 가치 판단력이 낮은 상태에서 더 중독될 가능성이 높으니까.

(초5학년 딸)  어리다고 지금 우릴 무시하는 거야?

(중3딸)  해주야, 그건 아니다.

(엄마)  넌 무슨 말만 하면 무시한다고 하냐?  한길이(큰딸) 니 생각은 어때?

(중3딸)  난 반반. 야동을 볼 권리가 있다고 하기도 그렇고, 또 없다고 하자니 그렇고.

(엄마)   야동도 그렇고, 요즘 너희한테 유행하는 연애소설도 그렇고, 문제는 남성중심의 시각에서 성을 바라보고 왜곡한다는게 문제야. 미성년자들이 그런 야동을 보면 여성들이 다 저럴거라고 착각하거든. 엄청난 왜곡이지.

(초5학년 딸)   뭐야? 그럼 엄마도 봤다는거야?

(엄마)  아휴, 진짜! 너 조용히 좀 해. 근데 한길아, 오늘 그 수업할 때 야동 사이트 좀 알아와.

(중3딸)  왜? 내가 그걸 어떻게 알아?

(엄마)  야! 수업할 때 샘한테 은근히 물어봐.

(중3딸)  뭐하게?

(엄마)  그냥 알아오라면 알아와.

(중3딸)  왜, 보게?

(초5학년 딸)  엄마 변태!!!

(엄마)  야? 넌 뭘 안다고 변태라는거야? 엄마는 다 교육적 차원에서 알아오라는 거지.

(초5학년 딸)  잘한다, 불교 신자가 돼가지고!!!



대안학교에 다니는 중3 큰딸은 석 달 가까운 방학에 유일하게 하는 일이 자기 방 연구(방에 콕 틀어박힘)였습니다. 충분히 낮까지 자고, 일어나 오늘 하루를 뭐하고 놀고, 먹을까 고민하는 딸입니다.

그렇게 한달을 다 보내고, 1월에 '나다'에서 하는 '인문학 캠프'를 신청했습니다. 인문학 캠프는 일주일에 3번 6회에 걸쳐 진행됐는데 그날 토론은 "미성년자는 야동 볼 권리가 있다, 없다"라며 제게 의견을 물어왔습니다.

저는 가끔 딸의 인문학 캠프 토론 내용을 보면 나도 저 나이에 저런 공부를 했었으면 얼마나 내 인생이 풍요로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입시 위주의 공부, 시험치고 나면 백지가 되는 공부가 아닌 살아있는 공부를 제 딸들에게만은 배우게 하고 싶었습니다.

사람들은 책상을 잘 붙들고 싸워 이겨야 행복한 인생이 펼쳐질거라 착각합니다. 자신도 그렇게 사는 것이 행복하지 않았으면서 끊임없이 사회가 주는 불안감에 세뇌되어 자식들을 키웁니다. 불안이 불안을 낳고, 두려움이 두려움을 낳습니다.

엄마와 딸의 대화 ②
(엄마)  토론 잘했어?

(중3딸)   응. 그럭 저럭.

(엄마)   애들은 어떤 쪽이디?

(중3딸)   반반이더라.

(엄마)   .......

(중3딸)   있잖아... 개인수업, 학교, 과외...

(엄마)   그런거 치면 나와?

(중3딸)   뭐가?

(엄마)   야동 사이트가 나오냐구?

(중3딸)   뭐야? 진짜 짱나!!!! 엄마 변태야????????????


전요, 진짜 다른 뜻은 없었습니다. 큰딸이 야동 토론 한 거 이야기 하다 설마 딴 이야기로 빠질지 누가 알았습니까? 개인수업, 과외, 뭐 이런 단어가 보통 야동하고 비슷하게 연결되기에 진짜 알아온 줄 알았죠. 하긴 제 딸이 제 말을 그렇게 잘 들을리가 없죠^^

제가 너무 어린 딸들을 데리고 진지했나요? 변태에, 불자에, 짱나에 온갖 말들로 저를 배추 저리듯 저립니다. 뭐 조신한 척 하는 부모보다 낫지 않나요? 아닌가요?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다음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모바일앱 홍보 배너

북한동포의 죽음을 알리고, 북한동포가 더이상 굶어죽지 않기를 바라며, 빨리 한반도에 평화통일이 오기를 기원해서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